정세균 국무총리, "봄철 산불예방 틈새 없도록 주의를"

8일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방문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4-08 21:51
  • 수정 2020-04-08 21:51
산림청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대전청사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방문해 산불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오후, 정부대전청사에서 전국 산불 상황을 통합 지휘하는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를 방문해, 봄철 산불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대형산불 위험이 가장 큰 4월, 산불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헬기 조종사·진화대 등 산불근무자를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대형산불 방지대책 및 피해복구 현황' 보고를 통해 올해 초대형 헬기 2대를 포함해 헬기 6대를 가뭄 지역에 전진 배치했다고 보고했다.

박종호 청장은 "산불 특수진화대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산불방지지원센터를 설립해 전문성을 대폭 강화했다"라며 "정확한 판단과 신속한 대응, 안전한 진화로 산불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4월 강원도 강릉과 동해, 속초, 고성, 인제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지역에 2022년까지 3개년 복구계획을 수립해 산림복원을 추진하고 산주의 의견을 수렴해 조림계획을 수립했다고 보고했다.

정 총리는 "산불은 경계가 늦어지면 귀신같이 찾아오는 버릇이 있다"며 봄철 산불 예방에 틈새가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현장근무 중인 박정욱 산림 헬기 조종사와 무선 교신을 하며, "헬기 조종사는 개인이지만 국가의 굉장히 중요한 자산"이라고 강조하며, "대책 기간 동안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조기에 산불 진화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점검을 마무리하며, "산불 예방과 진화에 들이는 노력만큼 ICT 등 신기술을 활용해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발상의 전환을 통해 현장에 아이디어가 접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국민에게는 "요즘 비가 잘 오지 않아 산이 건조해 산불위험이 크다"며 "코로나19로 많이 답답하시겠지만, 불가피하게 산에 가실 때 거리 두기와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했다.
임효인·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