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공주에서 박수현 후보 지원 유세

임종석, "박수현, 충청의 지도자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를 이끌어나갈 리더다 강조

박종구 기자

박종구 기자

  • 승인 2020-04-08 18:20
  • 수정 2020-04-08 18:20
박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8일, 공주시 신관동 탑마트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쳤다.<사진>

이날 임종석 전 비서실장은 "코로나19의 위기로 무너진 일상 속에서 힘겹게 하루하루 견뎌가고 계시는 공주·부여·청양 주민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 드린다"라며 "여러분이 뽑아준 믿을 수 있는 대통령, 투명한 정부가 국민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유세를 시작했다.

임 전 실장은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극복 이후 있을 경제위기를 극복해 갈 수 있을지, 아니면 늘 막말·정쟁을 일삼는 정치를 할 것인가를 결정짓는 중요한 선거다"며 "위대한 국민과 믿을 수 있는 대통령, 정부·국민이 힘을 합하고 있는데 야당은 연일 정권심판을 외치고 있다"고 역설했다.

수현이
이어 임 전 실장은 "충청의 지도자를 넘어서 대한민국 정치를 이끌어나갈 리더 박수현의 손을 잡고 코로나19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자"며 "대통령과 머리 맞대고 일할 수 있는 사람, 정부와 여당의 힘으로 공주·부여·청양을 발전시키고 대한민국 중심에 우뚝 세울 수 있는 박수현에게 힘을 실어 달라"고 박 후보를 적극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박수현 후보는 "저에게는 꿈이 있다. 그 꿈은 국민 각자가 존엄한 인간으로 존경받고 존엄한 인간의 가치를 대한민국 안에서 마음껏 실현하고 행복하게 사실 수 있도록 만들어 드리는 것"이라며 "그 꿈은 저 혼자 꾸는 꿈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함께 꾸는 꿈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저 박수현 개인의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서 가지 않겠다"라며 "저의 꿈을 우리 모두의 꿈으로 만들고 그것이 대한민국의 꿈이 되게 하고 그 꿈을 반드시 실현 시키는 정치인이 되기 위해서 끊임없이 갈고 닦고 노력하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박 후보는 "4월 15일 이제 공주·부여·청양에 새롭고, 품격 있고, 역동적인 기운이 확 돌 수 있도록 저 박수현에게 여러분의 압도적인 지지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박수현 후보와 임 전 실장은 유세 이후 공주 신관동 일대를 돌며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