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현장] 조한기 對 성일종, '서산·태안의 선택은?'

20대 총선 이어 재격돌.. 당시 박빙의 승부
'서산의료원' 놓고 공방전.. 선거 변수 주목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4-10 22:05
  • 수정 2020-04-10 22:05

신문게재 2020-04-10 4면

123333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성일종 후보. 가운데는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충남 서해안벨트 중 하나인 서산·태안은 주요 승부처로 꼽힌다. 더불어민주당 조한기 후보와 미래통합당 성일종 후보가 4년 전 20대 총선에 이어 다시 맞붙는다. 20대 총선에서 두 후보는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당시 성 후보는 39.05%를 얻어 37.29%를 기록한 조 후보에게 신승을 거뒀다. 두 후보의 격차는 1.76%p에 불과했다.

서산에선 조 후보가 41.70%로, 성 후보(39.77%)를 이겼다. 하지만 태안에서 조 후보가 27.02%를 얻는데 그쳤고, 성 후보는 37.38%를 기록해 최종 승리를 따냈다. 물론 한상율 전 국세청장의 무소속 출마로 보수표가 분산돼 격차가 좁혀졌다는 분석도 있다. 한 전 청장의 득표율은 23.65%였다. 현재로선 박빙이란 분석이 대체적이다.

성 후보는 지역관리에 강점을 보인다. 20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현안 해결은 물론 특유의 친밀함으로 지역민들과 스킨십을 이어가며 긍정적 이미지를 쌓아왔다. 이번 총선에서도 '주민들의 비서실장'을 선거 모토로 내세워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지역에선 낮은 자세, 중앙에선 당당한 자세로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는 게 성 후보의 각오다.

조 후보는 이번이 네 번째 도전으로 인지도와 지명도에서 성 후보에 뒤처지지 않는다. 19대 대선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해 가까이서 보좌한 점도 경쟁력을 더한다. 의전비서관과 제1부속비서관을 지낸 조 후보는 지난해 8월 퇴직한 후 표밭을 관리해왔다. 자신의 고향이자, 지난 총선에서 취약했던 태안을 집중공략했다.

최대 현안은 서산의료원의 서울대병원 위탁 문제다. 성 후보는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산의료원의 위탁 운영을 주장하는 반면 조 후보는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반대하고 있다. 조 후보는 한서대 의대 신설을 공약한 상태다. 의료인프라 강화에 관심이 많은 지역 특성상 서산의료원 문제는 표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선거 구도는 지난 총선과 반대다. 정의당 신현웅 후보가 나서며 진보진영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민주노총 서산태안위원회 대표인 신 후보는 산단 노동자들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한다. 공약은 의료·교통 인프라 강화에 집중됐다. 조 후보는 대산항 인입철도 건설, 성 후보는 서산-태안 고속도로 건설 등을 각각 공약했다.
서산=송익준·임붕순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