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임종석 대전 찾아 박영순 지지 호소... "박영순 손 잡아달라"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4-12 11:43
  • 수정 2020-04-12 11:43
박영순임종석
임종석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은 10일 대전 대덕구 동대전농협네거리에서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후보의 손을 잡아주시길 간절하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박 후보의 지원 유세를 위해 대전 대덕구를 찾아 대덕구민들에게 호소하며 이같이 말했다.

임 전 실장이 박 후보 지지유세에 나선 것은 '청와대 우정'이 한몫했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동시에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지냈다. 박 후보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같은 비서실의 선임행정관으로 일했다. 임 실장과 박 후보가 같은 곳에서 우정을 쌓아온 것이, 이번 지원 유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임 전 실장은 "코로나 19 위기를 가장 모범적으로 이겨낼 수 있는 대통령이 있다는 것에 대해 정말 다행스럽고 고마운 일"이라며 "대한민국이 이겨냈다는 자신감을 얻고, 기호 1번 박영순의 손을 잡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가 코로나 19 위기속에 일상을 닫았고, 대중교통을 차단한 나라도 많은데, 우리는 일상을 꾸려가고 경제활동을 모범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며 "우리 선택도 비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21대 국회를 제대로 일하는 국회로 만들기 위한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당부했다.

임 전 실장은 대통령도 정직하고, 믿을 만 하고 정부가 헌신적으로 일 하는것 같다"며 "단 하나, 국민은 국회가 일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막말과 폭력, 싸움, 동물국회라는 오명까지 쓴 국회를 21대 국회에서 그렇게 방치 할 순 없으니 도와달라"고 힘줘 말했다.

박 후보도 코로나 19 비상시국에서 정부 여당에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국회는 최악으로 국정은 혼란스럽고, 우리나라는 결코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며 "집권여당인 문재인 정권에 힘을 보태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절대적 국민 지지기반으로 민생을 살리는데 힘을 쏟아야 하는데, 야당이 국정 흔들기를 한다면 우리나라는 어려워진다"며 "대덕구에도 새로운 일꾼이 필요하며 일 잘하는 사람도 필요한데, 국회에서 막말하는 사람들을 국회의원으로 뽑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