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자사업, 좌초 위기

도시공사, 유성복합터미널 계약해제 절차 착수
KPIH, 28일까지 대출정상화 최고(催告)
용지매매계약 해제 후 사업협약 해지도 진행 예정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4-10 15:48
  • 수정 2020-04-10 15:48
포맷변환_조감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자사업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

대전도시공사는 ㈜케이피아이에이치(KPIH)와 체결했던 유성복합터미널 용지매매계약의 해제 절차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용지대금을 KPIH에 대출했던 SPC(뉴스타유성제일차㈜)는 10일까지 PF대출실행이 이루어지지 않음에 따라 대출금을 회수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도시공사로 통보했다.

이에따라 도시공사는 오는 13일자로 KPIH측에 향후 14일 이내에 대출정상화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용지매매계약을 해제하겠다는 내용을 최고(催告)할 예정이다. 이 최고에 따른 대출정상화 기간은 민법상 KPIH가 등기우편을 수령한 다음날부터 기산해서 4월 15일에서 28일까지 이다.

대전도시공사 측은 28일까지 대출정상화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용지매매계약을 해제하고 이어서 사업협약 해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KPIH는 민간공모를 통해 우선사업자로 선정됐지만, 그동안 주주 간 다툼 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KPIH 측은 정상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송동훈 대표는 "현대엔지니어링과 시공사 계약을 체결하면서 타 금융사와 대환 대출은 물론 PF(프로젝트 파이넨싱) 투자까지 추진하고 있다"면서 "28일 안에는 해결해서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KHIH는 지난 1일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이며 2019년 도급순위 7위인 현대엔지니어링㈜과 5000억원 규모의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PF투자 계약을 체결하려던 KB증권 측이 주주들의 100% 백지위임을 계약 체결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주주 간 갈등이 해결되지 않았다. 이에 신용도나 자금력, 계약 조건이 좋은 시공사로 바꾸면서 타 금융사 투자 계약을 타진해 왔다.

한편 2010년 이후 3차례 실패한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이 이번에 또 좌초할 경우 대전시는 공영개발로 선회할 의사를 보이고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