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주자 이낙연 8월 全大 앞 세력화 나서나

초재선 당선인 20여 명과 오찬회동
낙선인도 챙겨 상임위 문체위 희망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5-14 14:08
  • 수정 2020-05-14 14:08
PYH2020051301490001300_P4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가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내 세력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4·15 총선에서 자신이 후원회장을 맡았던 당선 및 낙선인들과 잇따라 회동을 가지면서 나오는 해석이다.

이 전 총리 측에 따르면 15일 서울 여의도 모 식당에서 민주당 총선 당선인 20여 명과 오찬을 함께 한다. 참석 대상은 이 전 총리가 후원회장을 맡았던 후보 38명 중 21대 국회에 초·재선이 성공한 사람들이다.

김병관·김병욱·백혜련·정춘숙 의원과 이탄희·홍정민·김용민·고민정·이소영 당선인 등이 참석 의사를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강훈식 의원과 송재호·허영 당선인 등은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함께 하지 않는다.

4·15 총선 서울 종로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맞대결에서 승리해 5선 고지에 오른 이 전 총리는 여당 내 대권 주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정치권에선 이 전 총리가 대권 도전을 위해선 당내 기반을 탄탄히 다져야 한다는 여의도 안팎의 조언을 받아들여 8월로 예정된 전대에서 당권 도전에 나설 것이라는 하마평이 나온다.

이런 맥락에서 15일 예정된 21대 국회 초재선 당선인들과의 오찬이 주목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 전 총리는 지난 7일에는 후원회장을 맡았던 후보 가운데 낙선인 15명과도 비공개 오찬을 하는 등 원외 인사들도 챙기고 있다.

이 위원장 측은 총선 뒤 인사 차원에서 갖는 모임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이같은 이 전 총리가 본격적으로 당내 세력 확충을 위한 네트워크 확장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을 하고 있다.

한편, 이 전 총리는 희망 상임위원회로 1순위 문화체육관광위, 2순위 기획재정위, 3순위 외교통일위로 꼽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지역구인 종로가 문화 예술 역사적으로 상징성이 큰 것을 염두해 둔 결정으로 풀이된다. 또 이 전 총리의 의원실은 국회 의원회관 746호다. 이 방은 엘리베이터와 가까워 동선이 좋고 국회 중앙에 자리 잡은 분수대가 보이는 등 이른바 '뷰'가 탁월한 곳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