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중앙공원서 멸종위기 1급 귀이빨대칭이 발견

농수로 펄에서 성체 12마리 채집
금개구리, 대모잠자리, 물방개 등

임병안 기자

임병안 기자

  • 승인 2020-05-21 14:32
  • 수정 2020-05-21 14:32
귀이빨대칭이1
세종 중앙공원 농수로에서 채집된 멸종위기1급 귀이빨대칭이. (사진=이황구 박사 제공)
세종시 중앙공원 보전 농경지에서 멸종위기종 1급 귀이빨대칭이가 새롭게 발견되면서 장남뜰의 생태적 가치에 더욱 주목받고 있다.

2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따르면 지난달 초 중앙공원 2단계 보전 농경지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1급인 귀이빨대칭이 서식을 확인했다.

중앙공원 지킴이가 현지 활동 중 귀이빨대칭이로 추정되는 조개류를 발견하고, LH세종본부가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멸종위기종 귀이빨대칭이가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귀이빨대칭이는 성패 기준으로 몸길이 18㎝ 안팎의 대형 민물조개로, 진흙이 많고 수심이 깊은 곳에서 서식하며 최근 서식지가 파괴돼 보호가치가 높은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됐다.

지난달 서식조사를 벌인 상지대 이황구 박사팀은 세종 중앙공원 농수로에서 귀이빨대칭이 12마리를 체집했다.

농수로를 걸어 다니며 손과 발로 바닥 펄을 훑어가며 조사했고, 1개 농수로에서 손과 발에 닿는 개체만 채집한 결과다.

농수로 가장 깊은 바닥에서 주로 발견됐고 주변에는 일반 조개류인 펄조개와 대칭이가 함께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이빨대칭이 조사중
세종시 중앙공원 농수로에서 귀이빨대칭이 서식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이황구 박사 제공)
귀이빨대칭이는 납자루과 어류에 유생을 묻혀 번식하는 습성상 동일 생태공간에 흰줄납줄개 같은 어류가 함께 있어야 서식할 수 있다.

이황구 박사는 "준설이나 가뭄에 강바닥이 드러나면서 서식지가 심각하게 줄어들었고 지금은 멸종위기종 1급으로 보호되고 있다"라며 "중앙공원에 자연 그대로의 농수로가 유지되고 있어 바닥 펄에 귀이빨대칭이가 서식 중이고 발견되지 않은 개체가 더 많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중앙공원 2단계 구간은 앞서 멸종 위기 야생동물 2급 금개구리가 발견됐고, 지난해에는 국제(IUCN) 위기종이자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대모잠자리'가 공주대 도윤호 교수팀에 의해 처음으로 발견됐다.

또 환경부 지정 2급 멸종위기 동식물인 물방개도 중앙공원 습지에서 서식하는 게 확인됐다.

LH 세종본부 관계자는 "멸종위기종 발견에 따른 보호 대책을 수립해 금강유역청과 협의를 진행했고, 주변 공원조성 현장에서 토사유입 방지시설을 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