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고창 배 냉해 피해 ‘심각’… 유기상 군수 “피해 대책에 총력”

-고창 배, 지난달 서리 등 일교차 심하면서 착과 불량.. “아예 수정자체가 안 돼”
-유기상 군수, 현장 찾아 피해 농민 위로.. “피해조사 등 관련 대책 마련에 총력

전경열 기자

전경열 기자

  • 승인 2020-05-22 18:58
  • 수정 2020-05-22 18:58
과수 냉해 피해농가 방문
유기상 고창군수 배 재배과수 냉해 피해농가 방문/사진제공=고창군청
전북지역 최대 명품 배 산지인 고창군 과수 농가들이 사상 최악의 저온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고창군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22일 군과 배 재배 농가에 따르면 주산지인 고수면, 성송면 등 고창 전역에서 배 착과(着果) 불량이 발생했다.

오는 25일까지 농가로부터 피해 접수가 마무리되면 최종 집계가 나오지만, 벌써부터 최근 10년새 열매 자체가 없는 최악의 한 해로 기록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달 초 영하의 추위에 서리까지 과수원을 강타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 배 적과와 봉지 씌우기 작업으로 분주해야 할 고수면의 한 과수원은 열매를 찾아보기 힘들고 잎만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다.

농가는 "봉지를 씌울 열매가 아예 없어 사실상 포기한 농가도 수두룩하다" 며 "90% 이상 피해를 본 것 같다"고 한숨 쉬었다.

현장을 찾은 유기상 고창군수는 농가의 절망적인 하소연에 위로를 건네며 관련 부서에 피해 대책과 해결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유 군수는 "저온 피해로 시름이 깊은 농가를 위한 복구비 지원과 과수원 현장기술지도 등 농가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군 농업기술센터 현형열 소장은 "저온피해가 발생한 과수원은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내년에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순 솎기, 비료 살포, 배수로 정비 등 사후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고창=전경열 기자 jgy36712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