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자유학년제 보냈던 중2 내달 3일 개학 후 첫 내신 시험
원격 수업 이후 첫 시험에 전 범위... 학습 부담 커져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5-24 10:52
  • 수정 2020-05-24 10:52
C0A8CA3D000001604D21691400022C83_P2
코로나19로 연기됐던 등교개학이 고3에 이어 다음주까지 순차적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중2 자녀들을 둔 학부모들도 속앓이를 하고 있다.

지난해 자유학년제가 본격 시행되면서 중학교 입학 이후 시험을 한 번도 안 본 학생들도 많다.

24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1월 지역 중학교 88개교에서 자유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는 동부 25개교, 서부 34개교로 총 59개교(67%)에 달한다. 지난해 1월 기준 자유학년제를 운영하는 학교는 29개교에 그쳤으나 30개교나 늘었다.

자유학년제란 1년 동안 시험을 치르지 않고 진로 탐색활동에 집중하는 학사제도다. 1학기만 시험을 치르지 않는 자유학기제는 지난 2016년부터 모든 중학교가 의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자유학년제를 보냈던 중2는 내달 3일 개학 후 내신 시험을 처음 치르게 된다. 문제는 중간고사를 치르지 않고 바로 기말고사를 보게 되는 학교가 많아지면서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커졌다는 점이다. 지필평가 횟수, 수행평가 비율 등 학생평가는 각 시도교육청에서 정하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학사일정이 뒤틀리면서 교육부에서 수행평가 비율을 줄이라고 권고했다.

대전에선 내신 성적이 대입 준비에 직결되는 일반계 고등학교 45개교는 모두 중간고사를 의무적으로 진행한다. 그러나 중학교는 학교 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특성화고와 중학교는 중간고사를 시행하지 않는 걸 고려하는 학교가 대다수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원격 수업으로 제대로 공부를 했는지도 의문인 상황에서 첫 시험으로 1학기 전 범위를 치러야 하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불안한 심리를 이용해 학원가에선 내신 대비 집중 수업을 한다는 등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어 사교육으로 인한 학생 간 학습 격차가 커진다는 우려도 크다.

학부모 A씨는 "아이가 시험을 처음 치르는데 문제 유형이 어떤지 몇 주전부터 공부해야 하는 건지 참고서를 어떤 걸 골라야 할 지 전혀 감을 잡지 못해서 안타깝다"며 "과학고나 외고 등 특목고를 준비하는 아이들은 중학교부터 입시인 만큼 일부 학부모들은 내신 대비를 위해 과외를 더 알아본다고 한다. 괜히 우리 아이만 수업에서 뒤쳐지는 것 아닌지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