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13일 토요국악공연으로 관객맞이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5-25 13:30
  • 수정 2020-06-23 10:33
국악연주단 단체사진(악.가.무 전체)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 모습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6월부터 객석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무대 공연을 시작한다.

첫 오프라인 공연으로 오는 13일에 '토요국악공연'이 예정돼 있다. 토요국악공연은 2015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공연으로 전통무대뿐만 아니라 창작음악까지 악·가·무를 총망라한다. 

 

이번 공연은 6월과 7월, 9월부터 11월까지 매달 2·4주 토요일 오후 2시 국악원 작은마당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티켓은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작은마당 매표소에서 선착순 배부한다.

아이들을 위한 음악과 무용극은 흥부전을 바탕으로 하는 '박타! 세! 새?'가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20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 공연이 예정돼 있다.

아시아 전통악기를 국악관현악의 다채로운 음색에 실어 전통 문화를 하나로 화합하는 '아시아 음악회'가 7월 2일 국악원 큰마당에서 펼쳐진다.

아름다운 하모니가 울려 퍼지는 '성악의 밤'은 7월 23일 공연 예정으로 한국의 성악 정가·판소리·민요와 서양의 합창이 만나는 특별한 공연이다. 또 민요 명창이 선보이는 서울굿,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정가를 위한 칸타타까지 다채로운 성악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