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첫 국회의장 박병석 "일하는 국회 만들겠다"

민주당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서 강조
의장단 선출 및 원구성 마무리 당부하기도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5-25 14:17
  • 수정 2020-05-25 14:17
나란히 앉은 박병석-김상희<YONHAP NO-1579>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에 박병석 의원(왼쪽)과 김상희 의원이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집권당이자,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 몫의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6선의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공식 추대됐다. 박 의원은 "국민들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민주당은 25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부)의장 후보자 선출 당선인 총회'를 열어 박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추대했다. 부의장엔 충남 공주 출신인 4선의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병)을 추대해 여당 몫 의장·부의장 후보 선출을 마무리했다.

두 의원은 다음달 5일 열리는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표결을 통해 공식 선출된다. 원내 1당이 의장과 부의장 한자리를 맡아왔던 관례에 따라 이들의 선출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이날이 후보로서 첫 공식 자리인 만큼 박 의원의 메시지에 정치권의 관심이 주목됐다.

박 의원은 "일하는 국회,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회, 품격있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의장이 앞장서라는 주문에 기꺼이 그 역할을 담당하고자 한다"며 "일하는 국회개혁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하는 의원과 그렇지 않은 의원을 국민이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법정시한 내 국회 개원과 원구성 마무리도 당부했다. 박 의원은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요청한다. (21대 국회) 개원을 제 날짜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법정시한 내 개원하느냐 여부가 21대 국회가 새로운 모습을 보이느냐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장단이 충청 출신으로 채워진 것에 대해서도 한 마디 덧붙였다. 그는 "의장단이 충청권으로 채워져서 걱정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회의 진행이 너무 늦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지만, 걱정하지 말라. 19대 국회 부의장 시절 제 진행속도가 30% 빨랐다는 통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저를 최초의 국회 여성 부의장 후보로 결정한 민주당은 73년 헌정사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며 "부드럽지만 과감하고 원칙을 지키면서 혁신하는 여성 리더십을 보여주고 싶다. 과거 의전에 치중한 부의장의 소극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여야 간 소통 역할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야당 몫 국회 부의장 후보로는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의 추대 가능성이 크다. 의장단 전원이 충청 출신으로 채워지는 건 국회 개원 이래 이례적인 일이다. 충청의 정치적 위상 강화와 산적한 지역 현안을 풀 수 있는 적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