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5-27 19:04
  • 수정 2020-05-27 19:04
어떤남자를스치다
 몽트 제공
어떤 남자를 스치다

이원재 지음│몽트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집. '나는 별빛이 아니라 직접 별을 본 것입니다.' 시인은 노 전 대통령과 일면식도 없는 사이지만 자신의 인생에 큰 획을 긋고 떠난 사람에 대한 그리움을 시에 채워 넣었다.

우리도대한민국의국가대표다
 일진사 제공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서승직 지음│일진사

30여년 동안 국내기능경기대회와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서 봉사를 한 저자가 기능인, 기능올림픽 그리고 산업인력 양성을 위한 직업교육의 이야기를 다뤘다. 기능올림픽 현장에서 마주한 불편한 진실과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도 담았다.



두려울것없는녀석들
 한울림스페셜 제공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바네사 발더 지음│바바라 코투에스 그림│정유진 옮김│한울림스페셜

미스터리한 장애기숙학교를 배경으로 한 청소년 성장 소설. 책은 장애 학생들을 특별한 능력과 개성, 매력을 갖춘 인물로 소개하며 또래 아이들과 다르지 않고 두려울 것도, 거칠 것도 없는 녀석들로 묘사한다.



내말한마디
 내일을여는책 제공
내 말 한마디

김경란 지음│양정아 그림│내일을여는책

작은 사건으로 편이 갈린 남자아이들을 혼쭐내주기 위해 여자아이들이 단톡방을 만든다. 단톡방의 욕설과 못된 말이 어른들에게 들통나고 아이들은 말이 가진 힘이 아주 세다는 걸 알게 된다. 차별적 언어를 사용해선 안 되는 이유를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게 돕는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