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국회 돌입 충청의원 코로나19 극복 경제회생 방점

지역 숙원사업 총선공약 관철 약속
박병석 "코로나 위기 무거운 책임감"
정진석 "경제활성화 패키지법 논의"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5-31 10:17
  • 수정 2020-05-31 10:17
0004652442_001_20200530163403006
21대 국회 임기에 돌입한 가운데 충청권 의원들이 등원(登院) 이후 정치적 좌표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생 등 민생 살리기에 둘 것임을 강조했다.

또 정부와 중앙 정치권을 상대로 지역구별로 산적한 숙원 사업과 자신의 총선공약을 관철하는 데도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여야가 임을 모았다.

21대 국회 첫 의장을 맡게 될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서갑·6선)은 임기 돌입 시점인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이스북에서 "임기 첫날의 설렘보다는 코로나 위기로 어려운 경제가 무거운 책임감으로 다가온다"며 "초심을 잃지 않고 일 잘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야당 몫 부의장으로 추대가 유력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5선)도 최근 페이스북에서 "당선자 총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극복할 경제활성화 패키지 법안, 국민안전, 공정 등 다양한 민생법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똑바로 할 것"이라고 신발끈을 조여맸다.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인 조승래 의원(대전유성갑·재선)은 현안관철을 위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그는 정치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유성복합터미널 정상화, 대전교도소 일전, 온천관광지구 활성화, 어은동 스타트업파크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4년 전 국회로 첫 출근하던 초심으로 다시 4년을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같은당 장철민 의원(대전동구·초선)도 현안 해결사를 자처했다. 그는 "대전의료원은 설립은 이미 실무적 협의를 거쳤고 혁신도시를 위한 초안도 미루지 않겠다"며 "비수도권 유일한 30대 지역구 의원으로 책임감을 느끼며 성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어금니를 물었다.

통합당 성일종 의원(서산태안·재선)은 21대 국회 돌입과 함께 김종인 비대위 승선 소식을 알리면서 보수 재건에 일조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성 의원은 "비상대책위원은 사실상 당 최고위원과 같은 권한을 가진 자리로 향후 1년간 당 미래를 설계하는 중책을 맡았다"며 "(4년 뒤) 시원하게 일 잘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3선)은 21대 국회 1호 법안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농업계 종사자들을 위해 농가 중 1명에 연 120만원 이상의 연금을 지급할 수 있게 하는 농업인 기초연금 특별법안을 1일 대표발의하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 박영순 의원(대전대덕·초선)은 "365일 일하는 국회, 입법 성과와 예산확보로 신뢰받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누구에게나 힘이 되는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같은당 강훈식 의원(아산을·재선)은 3차 추경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코로나 이후의 사회를 대비하겠다"며 "곧 편성될 3차 추경안을 신속히 처리해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