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박상진 원장 취임 후 조직개편… 소부장 지원 중심 체계

원장 직속 '제조장비연구소' 정규직제화
"연구개발부터 기업 지원·정책발굴 노력"

임효인 기자

임효인 기자

  • 승인 2020-06-01 16:12
  • 수정 2020-06-01 16:12

신문게재 2020-06-02 2면

[참고자료1] 한국기계연구원 조직도(2020.06.01. 기준)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박상진 신임 원장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으로 정부의 핵심 제조장비산업 육성전략에 방점을 뒀다.

기계연은 1일 원장 직속 제조장비연구소 설립을 중심으로 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계연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정부의 핵심 제조장비산업 육성전략인 '3N 정책'에 부응해 국내 제조장비산업의 재도약 구심점으로 삼을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1월 열린 '제3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국가연구실(N-Lab) ▲국가연구시설(N-Facility) ▲국가연구협의체(N-team)를 통한 소부장 R&D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지난해 일본발 수출 규제 이후 TF 조직으로 운영됐던 제조장비연구소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정규직제화됐다. 소부장 국산화 필요성 확대에 따라 앞으로 기계기술 경쟁력 확보를 바탕으로 선진국형 산업구조로 나아가도록 지원한다. 연구소 하부 조직 중 첨단생산장비연구부는 기존 주력 산업 장비를, 나노융합장비연구부는 미래 신산업용 장비 연구를 수행한다. 소부장 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 수립과 전주기 기술지원을 위한 전담 조직도 별도로 설치한다.

이밖에도 기존 연구기획조정본부를 전략조정본부로 개칭하고 기계기술정책센터를 설립한다. 기계기술정책센터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 필요한 기계기술 연구개발 방향을 기획하고 이에 필요한 정책 대응·전략 수립 등 기계기술 분야 전문 싱크탱크로 역할을 강화한다.

박상진 기계연 원장은 "제조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부터 기업 지원·정책 발굴까지 등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 제조업이 한 단계 도약하고 일자리 창출 등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인류의 미래를 위해 도전하는 출연연의 역할과 임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참고자료2] 한국기계연구원 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