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등원후 첫 지방행 충청 선택 '설왕설래'

3일 충북오송 방문 코로나 국난극복위 주재 현장시찰
영호남 보다 앞서 감염병 극복 전진기지서 '광폭행보'
全大 차기대선 복선깔렸나 "정치적 판단 안돼" 반론도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6-01 17:07
  • 수정 2020-06-01 17:07

신문게재 2020-06-02 3면

PYH2020060102060001301_P4_20200601104011385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 주자 1위를 달리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21대 국회 등원 이후 첫 지방행으로 충청권을 택해 지역 정가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회의 주재와 현장방문을 위해 감염병 극복 전진기지인 충북 오송을 찾는 것인데 유력 대권 주자의 행보에 정치적 해석이 뒤따르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3일 오후 2시 충북 청주 SB프라자에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를 주재한 뒤 4~5시께 인근 산업현장 방문이 예정돼 있다.

4·15 총선에서 우리나라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출마해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를 꺾고 5선을 달성한 이 위원장은 총선 승리 뒤 1일 국회에 첫 출근했다. 그가 의원회관에 출근하기는 지난 2014년 전남지사 선거 출마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한 후 처음이다.

21대 국회 의원 임기 돌입한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활동 차 줄줄이 지방행이 잡혀 있는 데 그 첫 번째 목적지가 충청인 셈이다.

실제 이 위원장은 3일 충청행에 이어 8일 경남 창원 스마트 산단 방문, 12일 전북 전주 착한 임대료 현장, 18일 강원 원주 의료기기 업체 등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영호남과 강원 등에 앞서 충청권을 먼저 찾은 표면적인 이유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핵심산업인 K-바이오 및 K-뷰티 산업이 집적된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또 충북 오송에는 감염병과 싸우는 최일선 질병관리본부 역시 자리 잡고 있다.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전진기지에서 집권 여당이 광폭 행보를 하는 것 자체가 국민에게 감염병 극복을 위한 의지를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해석도 나온다. 차기 유력 대권 주자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보다 앞선 충청행에 정치적 함의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짧게는 8월 전당대회 당권 도전 의지를 이미 비춘 바 있고 2년 뒤엔 대선 열차에 탑승할 로드맵을 갖고 움직이고 있다. 당내 선거나 대선이나 전통적으로 스윙보터 역할을 해온 충청권의 마음을 얻지 않고선 당선이 어렵다는 데는 정치권의 이견이 없다. 특히 발등의 불이 떨어진 8월 전대엔 영남 김부겸 전 의원, 수도권 홍영표, 우원식 의원 등이 이미 출마 의사를 피력한 것과 달리 충청권엔 아직 깃발을 든 이가 없다. 호남은 이 위원장의 고향이 있어 텃밭이나 다름없다. 이런 가운데 여당의 유력 주자가 다른 지역에 앞서 충청권을 찾는다는 것은 한 차례 방문 이상의 정치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정치권의 분석이다. 물론 이 위원장의 충청행에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 위원장의 이번 충북 오송 방문은 당의 코로나19국난극복위 계획에 따라 움직이는 것으로 정치적 셈법을 까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신중론을 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