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대전시 한밭수영장 등 3곳 운영 재개... 상황 예의주시
6월 예정된 15개 체육행사는 모두 연기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6-01 17:52
  • 수정 2020-06-18 10:54

신문게재 2020-06-02 2면

2020041301001224200048621

5월 초 황금연휴를 맞은 우리 사회는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

 

이태원클럽에서 시작된 확진자는 하루가 다르게 빠르게 전파되는 무서움을 경험했다. 한순간의 방심이 큰 화를 초래한다는 걸 뼈아프게 깨달았다.

 

코로나19라는 감염병은 잠시 들렀다 가는 손님이 아니었다. 마음을 놓으면 어느새 집안으로 쳐들어오는 침입자다. 방심은 금물이다. 

 

부천 쿠팡물류센터 및 이태원 클럽발(發)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대전 공공체육시설이 완전히 개방됐다.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운영이 중단됐던 체육시설이 일부 개방을 시작으로 한 달여 만에 정상 가동된 것인데 지역 체육계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대전시와 시체육회는 한밭수영장과 용운국제수영장,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등을 1일 개방하면서 지역 33개 공공체육시설 운영을 본격 재개한다.

시는 앞서 지난 4월 말 테니스, 정구장, 게이트볼장 등 신체접촉이 미미한 체육시설을 개방했다. 신체접촉이 우려됐던 축구장, 농구장 등은 지난달 11일부터 단계적으로 개장해 동호인과 시민들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높은 수영장은 가장 늦게 개방했다.

물속에서 마스크 착용이 불가능해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만큼 전면개방보다 부분 개방해 상황을 예의주시한다.

한밭수영장은 인원을 제한해 일일 100명을 선착순으로 운영한다.

10레인 모두 개방하지만, 감염 등 차단을 위해 수영장 입장 시 발열 체크와 명부를 작성해 선별적 입장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오리발, 스노쿨 등 개인용품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을 막는다.

용운수영장(50m·10레인, 24m·4레인),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은 (25m·7레인) 등을 개방한다.

한밭수영장 관계자는 "회차별 이용 인원을 제한하고 발열 체크 등을 통해 사전에 감염 차단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예정된 체육행사는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그대로 유지되고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잠정 연기됐다.

이달 예정된 대회는 제9회 이츠대전배 체조대회, 제44회 강민구배 한국여자아마츄어골프대회, 제23회 대전시연맹회장배 육상대회, 제20회 대전시협회장배 농구대회, 제25회 대전광역시장배 골프대회, 제31회 대전시협회장기 태권도대회(품새대회) 등 15개다.

대전시체육회 이주일 체육진흥본부장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지만, 일부 시민들의 체육시설 이용 목소리가 커지면서 수영장을 끝으로 공공체육시설이 모두 개방하게 됐다"면서 "예정된 체육행사는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에 있어 개최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대한체육회와 중앙단체 등에서도 어떠한 지침이 내려오지 않아 행정적 준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