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충청권은 방역의료와 바이오산업의 대표적 전략지역"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6-03 17:23
  • 수정 2020-06-18 16:38

신문게재 2020-06-04 3면

이낙연간담회

 

코로나19가 끝날 기미가 안 보인다. 언제까지 이 상황이 이어질 것인가.

 

일년의 반이 지나가는 현재 코로나19는 국가적, 아니 세계적 재난이다. 일상의 불편은 물론이고 이 전염병으로 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있다. 

 

더구나 경제적으로 취약계층은 안전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3일 "충청권은 방역 의료와 바이오산업의 대표적 전략지"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이날 충북 청주 오송 SB플라자에서 열린 '코로나 19 극복위기를 위한 충청권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충청권은 방역의료와 바이오산업을 대표적인 전략산업으로 보고 있다"며 "오송뿐만 아니라, 대전 대덕연구단지는 코로나 진단키트를 수출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대전 카이스트와 대덕연구단지에서 과학기술인재와 여러 가지 미래산업을 키우고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이낙연 위원장은  충청권이 가진 자산이 포스트 코로나의 확실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 위원장은 "기반이 모든 것이 되는 게 아니고, 기반 위에 기업과 지자체 등 투자와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폭넓은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충북에서 시행 중인 '생산적 일손돕기'를 전국적으로 소개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공장과 어촌 등 외국인노동자가 귀국한 이후의 문제가 있는데, 충북은 생산적 일손돕기라는 정책을 사용하고 있다"며 "자원봉사자를 모집해서 일손이 필요한 사람에게 연결해주는 것인데, 베이비 부머 세대들의 큰 돈벌이가 아닌, 봉사의 마음으로 어촌에 가서 일해주고 그 돈을 모아 좋은 곳에 쓰는데 전국에 소개해주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 19 이후의 시대를 한발 앞서 나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 19에 따른 경제와 사회 위기는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바닥과 끝은 아직 알지 못하기에, 우리는 코로나 19에도 경제·사회적 고통에 유능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통합된 국민의 힘으로 코로나 19를 이겨왔기에, 오늘 시작된 순회간담회로 전국에 공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그러면서 "코로나 19위기에 헌신적으로 대처한 전국 의료진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세계가 우리를 코로나 모범국가로 인정하는 건 여러분의 희생과 국민 여러분의 성숙한 시민의식 덕분이고, 코로나 사태 초기 우한 교민을 받아들여 자랑스러운 K 방역의 시작을 알린 아산·진천 주민에게도 감사의 말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