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어린이 결국 사망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 승인 2020-06-04 08:43
  • 수정 2020-06-04 08:43


의붓어머니에 의해 여행용 가방에 갇혀 의식 불명 상태에 이른 9세 남자 어린이가 결국 사망했다.

4일 충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천안시 동남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9) 군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인은 심정지 및 다장기 부전증으로 알려졌다.

A 군이 사망함에 따라 의붓어머니 B(43) 씨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 치사) 등의 혐의를 받는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3일 B 씨에 대해 "증거인멸의 염려, 도망갈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 씨는 지난 1일 천안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의붓아들 A(9) 군을 7시간가량 여행용 가방에 가둔 혐의다.

B 씨의 신고를 받고 119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당시 심정지 상태였던 B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까지 의식 불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