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응 정책 발표 시도교육청 격차 '불만 고조'

지역별 확산세 달라 대응하는 과정서 속도전
"교육 격차 줄여야 하는 부분에선 아쉬워"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6-04 16:28
  • 수정 2020-06-04 16:28

신문게재 2020-06-05 2면

C0A8CA3C0000015C1A0B231D000B3CAC_P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교육정책이 시도별로 달라 혼선을 빚고 있다.

코로나19가 지난 2월 대구 신천지에 이어 지난달부터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증세를 보이면서 시도별 상황에 따른 매뉴얼을 시행하고 있다는 해명이지만, 자칫 교육 격차 우려도 낳고 있다.

4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대전교육청은 지난 3일 등교수업 이후 코로나19 감염병 우려로 사실상 등교선택권을 주는 교외체험학습이 지역별로 차이가 크다는 지적에 따라 연간 20일에서 40일로 늘린다고 밝혔다.

교외체험학습은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 '심각' 단계일 경우 가정학습을 전제로 결석학생의 출석을 인정하도록 하는 제도다.

교외체험학습은 경북교육청으로 60일로 가장 길다.

인근 세종교육청이 14일에서 이달 초 34일로 늘렸다.

대전교육청은 교외체험학습 허용 시 학생들이 집에서 자율적으로 공부해야 하는 만큼 학생들의 학습 격차가 벌어질 것을 우려해 애초 기간을 짧게 정했었다고 밝혔다.

시도별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다르면서 각종 발표도 엇박자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긴급 돌봄에 대해 참여율을 놓고 시도별로 수치를 발표하는 동안, 대전교육청은 교육부의 발표 창구 일원화 지침을 이유로 함구해 원성을 샀다.

교육부의 등교개학 연장 발표 지침 이후 시도교육청별 대책도 각각 달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인근 시도가 교육부의 등교개학 발표 이후 곧이어 일선 교육현장 운영 지침을 발표한 것과는 다르게 대전교육청은 하루늦게 대책을 발표하면서 교육현장의 혼란을 부추겼다는 지적도 일었다.

대전교육청은 시도교육청별로 코로나19 상황이 다른 만큼 정책 조율과정이 원활하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3개월이나 늦게 등교 개학이 시작되는 등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다소 소극적인 대응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지역별로 집단 감염 확산세가 차이가 있는 만큼 시급하게 발표를 하고 결정을 해야 하는 부분도 있을 수 있지만 격차를 줄여야 하는 점에서 시도교육청별 조율이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