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다시 상승세… 충북 방사광가속기 호재

대전 0.46%, 세종 0.44%, 충북 0.44% 상승률
대전은 혁신도시 후보지 주변 위주로 상승
충북 청주는 방사광가속기 호재 상승세 눈길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6-05 10:22
  • 수정 2020-06-06 07:25
시도별 아파트매매
한풀 꺾였던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가 되살아나고 있다.

개발 기대감과 신규 분양 호조 등의 영향으로 상승 폭이 확대되면서다. 잠잠했던 충북 부동산 시장은 방사광가속기 호재 등으로 아파트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이 2020년 6월 1주(6.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9% 상승, 전세가격은 0.08%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수도권(0.10%→0.12%)은 상승폭 확대, 서울(-0.02%→0.00%)은 보합 전환, 지방(0.06%→0.07%)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대전(0.46%), 세종(0.44%), 충북(0.44%), 인천(0.21%), 경기(0.17%) 등은 상승, 서울(0.00%)은 보합, 경북(-0.07%), 제주(-0.04%), 광주(-0.03%), 전북(-0.02%), 부산(-0.01%)은 하락했다.

대전은 혁신도시 개발 기대감, 신규 분양 호조 등의 영향으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가운데, 동구(0.51%)·유성구 (0.49%)·대덕구(0.40%)는 혁신도시 후보지 주변 단지 위주로, 서구(0.47%)· 중구(0.42%)는 정비사업 진척 있거나 외곽 소형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은 상승폭이 적었던 조치원, 금남면 저가 단지와 BRT 보조노선 추진과 도서관 건립 등으로 정주 여건이 개선되는 고운동 위주로 상승했다.

충북은 청주시 청원구 방사광가속기 호재와 흥덕구 테크노폴리스 개발 기대감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