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에 충청 출신 박병석 선출 '일하는 국회' 드라이브

193표 중 191표로 당선
2022년 5월까지 의장직 수행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6-05 11:34
  • 수정 2020-06-07 09:30
당선 인사하는 박병석 의원<YONHAP NO-2944>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대전 서구갑)이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충청권으로선 2012년 19대 전반기 국회를 이끈 강창희 전 의장 이후 8년 만에 국회의장을 배출하면서 지역 현안 해갈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 의원은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총 투표 193표 중 191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퇴장해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투표는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만 참여했다. 국회법에 따라 박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이 된다. 임기는 2022년 5월까지다.

박 의장은 당선 인사에서 "21대 국회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과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 국회를 바로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에게 국회의장은 정치인으로서 마지막 소임이 될 것"이라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의장 선출 직후 여야에 조속한 원구성을 촉구하는 등 의장 선출 이전부터 강조해오던 '일하는 국회' 드라이브에 나섰다.

그는 주말 사이 수차례 민주당 김태년,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각 당의 원구성 입장을 듣고 의견을 조율했다. 박 의장은 법정시한 준수를 강조하며 "민생 문제가 대단히 절박하고 국가 위기가 심각한데 조속한 시일 내 원구성 협의를 마쳐야 한다. 빠른 시일 내에 합의되지 못하면 의장이 결정하겠다"고도 경고했다.

대전 출신인 박 의원은 대전고와 성균관대를 나왔으며 16~20대 내리 6선에 성공했으며 국회 정무위원장과 국회 부의장 등을 역임했다.

여당은 물론 보수야당에까지 신망이 두터운 중도개혁 성향으로 협치가 시급한 문재인 정부 후반기 최적의 입법부 수장이라는 평가다.

한편, 민주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충남 공주 출신 김상희 의원(경기 부천병)이 총 투표 188표 중 185표를 받아 선출됐다. 김 의원은 첫 여성 부의장이 됐다.

통합당 몫의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으로 내정됐지만, 이날 통합당이 의장단 표결에 불참하면서 정식 선출이 미뤄졌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박병석 의원, '국회의장 선출 소감은'<YONHAP NO-2969>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