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하나금투' 참여로 기사회생 하나

지난 11일 도시공사, 민간사업자의 정상화 방안 수용
건축 착공 10월 18일까지 못하면 사업협약 해지 명시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6-14 11:23
557046_194828_5632
수차례 공모 무산과 공전을 거듭하며 무산 위기에 처했던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하나금융투자'의 사업 참여로 기사회생 가능성을 높였다.

내부 갈등으로 자금 조달에 실패해 온 민간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가 하나금융투자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자금 조달)주선사 계약을 체결하며 정상 궤도에 올랐지만, 정상추진 여부는 조금 더 지켜볼 대목이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지난 12일 대전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도시공사와 민간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는 11일 오전 기존의 사업협약을 일부 변경하는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변경협약에는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PF사업 구조에 대한 사항과 일정을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이를 준수하지 못할 경우에는 별도의 최고(催告)절차 없이 협약을 해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유 사장은 "사업 성공의 관건인 PF대출 실행기한과 용지매매계약(용지대금 594억318만원) 체결 기한을 9월 18일로 정했으며 건축공사의 착공기한은 10월 18일까지로 정했다"면서 "이 같은 사업일정이 지켜지지 않았을 경우에는 최고절차 없이 사업협약을 해지한다는 내용도 명시함으로써 추후에 발생할 수 있는 법적분쟁의 가능성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시공사는 KPIH와 2018년 5월 21일 맺은 협약에서 해지나 사업 추진 기간에 대한 명확한 내용을 담지 않아, KPIH 측이 수차례 약속 이행을 하지 못함에도 법적 분쟁을 우려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이는 결국 사업 지연으로 이어졌고, 시민들의 불안감만 키웠다.

이번 협약 변경으로 법적 분쟁 가능성을 해소한 만큼 만약 KPIH가 사업을 계획대로 진행하지 못하면 공영개발 등 차선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

KPIH가 PF 주선사 계약을 체결한 하나금융투자의 PF대출규모는 4700억원 내외다. 당초 6000억원 내외에서 1000억원 이상이 줄었다. 이는 시공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공사비 일부를 완공(분양 등 대금 마련) 후 받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상 추진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과거 금융주간사인 KB증권이 100% 지분율을 요구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 사업참여를 결정한 하나금융투자측은 지분률 3분의 1만 확보하면 PF대출과 시공 등 의결권 행사를 수용하기로 했다. 현재 KPIH 대주주가 확보한 지분율이 약 80%인 만큼 의결권 행사에 문제가 없게 된다.

금융주간사인 하나금융투자가 자금 모집을 통해 4700억 원대 PF대출 실행을 9월 18일까지 끝마치고, 현대엔지니어링이 10월 18일까지 착공에 들어가면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은 사실상 9부 능선을 넘는다.

KPIH는 유성구 구암동 3만2693㎡ 규모의 사업 부지에 여객터미널과 주차장, 상업시설, 오피스텔 등을 갖춘 지하 4층, 지상 10층 규모의 복합터미널을 2023년 하반기까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