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 대전, 집값 변동 있을까?

한국감정원, 주간아파트 가격 동향
세종 1.55% 대전 0.75… 여전한 상승세
부동산 업계 "매도, 매수심리 얼어붙어 서서히 하락할 듯" 부정적 전망

김성현 기자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6-25 15:58
  • 수정 2020-06-25 15:58

신문게재 2020-06-26 1면

캡처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전지역의 집값 상승세는 여전했다.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세종 다음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에서는 효력 발생일 전 상승한 수치는 '일시적인 수치'라고 분석하면서 거래량 감소 등의 원인으로 전반적인 매매가 하락이 이뤄지고 대전의 집값이 안정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이 2020년 6월 4주(22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22% 상승, 전세가격은 0.14% 상승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과 지방은 상승폭 확대, 서울은 상승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세종(1.55%), 대전(0.75%), 경기(0.39%), 충북(0.35%), 인천(0.34%), 충남(0.21%), 강원(0.16%) 등은 상승하고 경북(0.00%)은 보합, 제주(-0.04%), 광주(-0.01%)는 하락했다.

규제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서울은 저금리 기조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과 개발 호재 영향 등으로 상승세를 보이는 듯했으나, 6·17 대책과 강남권 허가구역 지정 등의 영향으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한국감정원은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 효력발생일 이전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거래량 증가하고 매매가격 상승했으나, 효력발생일 이후 매수심리 급격히 위축되면서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관망세를 보인다고 했다.

이번에 규제지역으로 묶인 대전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상대적으로 가격 수준이 낮거나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단지 위주로 상승함과 동시에 거래 또한 활발했으나, 6·17대책 발표 이후 전반적인 매수 수요가 감소하면서 유성구(1.12%), 서구(0.77%) 등 모든 구에서 상승폭이 축소됐다.

KB 부동산의 통계 자료(지난 15일 기준)를 살펴보면, 대전의 매수우위 지수, 매매거래 지수는 138과 58.3을 기록하며 활발한 거래량을 보였다. 하지만 효력발생일 이후에는 전반적인 거래량 감소가 이뤄지고 있다고 부동산 업계는 전했다.

반면 세종은 지난주 +0.98%에서 +1.55%로 상승폭이 확대되며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감정원은 행복도시 내 선호도 높은 도담·새롬·다정동 등에서 매물 부족에 따른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조치원읍 등 외곽지역 수요가 증가로 상승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규제지역 발표 이후 대전의 거래량이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는 매도, 매수자들의 얼어붙은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며 "반면 세종은 대전에 몰린 투자자들의 유턴과 매물 부족 등으로 상승하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수치를 보면 대전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듯하지만, 거래량 감소로 인한 집값 하락은 시간문제다. 거침없이 상승하던 대전의 집값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