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전력보강 박차! 김근배-서영재 영입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6-28 01:10
  • 수정 2020-06-28 01:10
clip20200628010903
대전하나시티즌 김근배(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후반기 리그를 대비해 본격적인 선수 보강에 나샀다. 이제 막 8라운드를 소화한 대전이지만 주전 골키퍼 부상과 7월부터 이어지는 FA컵 경기를 대비해 긴급 수혈에 나선 것이다. 가장 먼저 손을 댄 부분은 골키퍼다. 주전 골키퍼 김동준이 경기 중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설상가상으로 박주원과 김태양이 줄부상이 더해지며 골키퍼 운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골키퍼 수급에 나선 대전은 성남 소속의 김근배를 임대 영입했다.

김근배 고려대 출신으로 2009년 강원FC의 창단 멤버로 프로에 데뷔해 상주상무, 성남을 거치며 127경기를 소화하며 베테랑 골키퍼로 거듭났다. 입단 소감에서 그는 "새로운 도전은 늘 가슴 설레는 일인 것 같다"며 "대전이 K리그1으로 승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주어진 역할과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영입설이 꾸준히 나돌던 독일 분데리스가 출신 유망 수비수 서영재도 입단 합의를 마무리했다. 서영재는 2014년 AFC U-19 챔피언십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2015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표팀과 올림픽 대표팀 등에 선발되며 차세대 왼발잡이 풀백으로 주목받았다. 2015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SV 입단을 통해 해외 진출에 성공한 서영재는 이후 MSV 뒤스부르크, 홀슈타인 킬에서 활약했으며 홀슈타인 킬에서는 국가대표 이재성과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대전은 서영재의 영입에 공을 들였다. 경험 많은 측면 수비수가 필요했던 대전은 타 구단보다 적극적으로 서영재 영입에 집중했고 서영재의 마음을 돌리는데 성공했다. 5년간 독일 무대에서 활약한 서영재의 경험은 대전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경기운영 능력이 좋고,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한 오버래핑을 강점이며 강한 공격 성향과 정확한 크로스 능력까지 겸비하고 있어 대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영재는 "한국에서 뛴다는 것 만으로 너무 설레인다. 특히 새롭게 창단한 대전하나시티즌의 비젼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코칭스텝 및 동료 선수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빠르게 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대전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황선홍 감독은 "서영재의 빠른 스피드와 빌드업 능력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서영재의 합류로 수비의 안정감과 공격으로의 연결고리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분데스리가 시즌 종료 후 귀국하는 서영재는 국내에서 메디컬테스트 등의 입단절차를 거쳐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