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25)] '진정성이라는 거짓말'

이건우 기자

이건우 기자

  • 승인 2020-06-29 13:24
  • 수정 2020-06-29 13:24
2020042101010011849
캐나다 출신의 젊은 철학자 앤드류 포터는 <진정성이라는 거짓말>이라는 저서를 통하여 '진정성이라는 하나의 허상을 허물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진정성이 거짓말이라니!', 일단 논리적으로 성립 되지 않습니다.

저자 자신도 진정성 자체를 부인하는 것은 아니고 당연히 좋은 것으로 인정합니다. 그러나 진정성이라는 명분으로 시도되는 행위의 작동 방식은 결코 단순치 않아 오히려 모순된 결과를 야기한다는 것이지요. 아무리 의도가 좋더라도 의외의 부작용을 낸다고 지적합니다. 미술품의 진품성이든 정치인의 진정성이든 청바지의 정통성이든 전통문화의 고유성이든 이것들이 우리 생각처럼 그렇게 단순하게 규정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지요.

저자가 '진정성이라는 거짓말'이라고 주장하는 것도 진정성이라는 것에 끼어 있는 거품과 환상을 걷어내고 그런 것을 뒤쫓는 일의 허무성과 해악을 바로 잡겠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유권자들은 정치인의 '진심'과 '솔직함'을 원하고, 정치인들은 이를 갖추기 위해 다른 정치인을 비방하게 되며 제로섬 게임에 몰두하게 되지요.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안타깝게도 유권자들은 '더 진정성 있는 사람'을 물색하기가 어렵게 됩니다.

저자는 반문합니다. "스스로를 거짓되고 천박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고, 대량 생산품이 최고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없고, 다들 그렇게 진정성을 갈망하는데 어째서 세상은 점점 더 진정성을 잃어가는 것처럼 보일까?" 여기에 대한 대답은 진정성에 대한 잘못된 욕구가 오히려 문제를 악화시켰다고 결론 내립니다.

그러나 저는 이러한 저자의 '진정성 비판'은 세속주의와 소비주의를 정당화시키는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