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감염병 관리 조직을 신설한다

TF·현안업무 등 신속대응 위한'실.국 단위 정원제'도 추진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6-29 16:12
  • 수정 2020-06-29 16:12

신문게재 2020-06-30 3면

대전시청1
대전시가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감염병 관리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대전시는 감염병 총괄관리 상시 대응 및 신속한 진단·검사체계 구축을 위한 소폭의 조직개편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신종 감염병 집단위기상황에 체계적,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질병관리본부 및 민간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본청에 '감염병관리과'를 신설해 감염병 총괄·예방·대응기능과 의료 업무를 통합 배치하고 역학조사관 인력을 추가 확충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또한, 시는 신속한 감염병 진단검사를 위해 보건환경연구원 내 감염병 검사·진단 업무를 전담하는 '감염병검사과'를 신설하고 검사 인력도 보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급격히 변화하는 국가정책 및 지역 현안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존 '과 단위 정원제'를 '실·국 단위 정원제'로 전환, 실·국장 책임 아래 실·국내의 부서별 정원을 조정할 수 있도록 자율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전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입법예고한 뒤 내달 1일 열리는 제251회 시의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시행할 계획이다.

김주이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현재 재확산 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감염병 관리 컨트롤타워 기능보강을 위한 긴급한 조직개편"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