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설립 지역 정치권 움직임 분주

장철민 30일 국회서 토론회
朴의장 뺀 지역의원 총출동

강제일 기자

강제일 기자

  • 승인 2020-06-29 15:04
  • 수정 2020-06-29 15:04
PCM20200403000174370_P4_20200416042310464
충청권 숙원 사업 중 하나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한 지역 정치권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대전동구)은 30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신종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지방의료원 필요성'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장 의원과 이상민(대전유성을), 박범계(대전서을), 조승래(대전유성성갑), 황운하(대전중구), 박영순 의원(대전대덕) 등 박병석 의장(대전서갑)을 제외한 지역 의원이 모두 참여한다.

전국의료원설립시민운동본부와 전국공공병원설립운동연대 관계자들도 토론회에 참여한다.

토론회에선 경상대 의과대학 의학과 예방의학교실 정백근 교수가 '감염병 예방에서의 지방의료원의 중요성'정영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원이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사회 경제적 피해비용 및 지방의료원 등 사회투자의 편익' 등을 주제로 발제를 한다.

또 조부활 대전의료원설립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김현주 울산건강연대 집행위원장, 박재만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사무처장, 정재수 보건의료노조 정책국장, 정형준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실장, 노정훈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 등이 토론 패널로 나선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