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보건소 워킹스루 도입…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나서

중구.대덕구 보건소 워킹스루 방식 선별진료소 운영중
코로나19 장기화, 무더위 지친 근무자위해 여건 개선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6-29 16:48
  • 수정 2020-06-29 16:48

신문게재 2020-06-30 3면

중구보건소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공사에 참여서 점검 중이다. 중구제공
대전지역 일부 보건소들이 코로나19 장기화 대비에 나선다.

워킹스루를 도입해 방문자 편리성을 향상 시키고, 의료진 근무여건을 대폭 개선했다.

29일 대전 일선 보건소에 따르면 중구보건소와 대덕구보건소는 냉난방기능을 갖춘 '워킹스루' 방식의 진료 부스를 운영 중이다.

워킹스루 진료 부스는 계속되는 확진자 증가와 무더위로 인해 지친 선별진료소 의료진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검사자와 피검사자간 접촉을 차단해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됐다.

중구보건소는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선별진료 운영을 지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작업했다.

이에 28일부터 컨테이너 3개 동으로 설치된 워킹스루 진료소를 운영하게 됐다.

해당 컨테이너 내부에는 에어컨, 전산장비 등을 설치해 의료진들이 시원하고 편리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외부에는 각 부스마다 번호를 달아 진행 방향을 알리고, 전면 아크릴 판을 설치해 검사자와 피검사자간 소통은 가능하되 교차 감염을 예방하고자 했다.

실제로 이날 오전 11시께 중구보건소를 방문하니 중구부스 설치로 인해 의료진과 방문자의 분리가 확실해 더욱 안전성이 높아 보였다. 한 방문자는 선별진료소 입구에서 대기 번호를 받고 안내를 받은 뒤, 부스에 설치된 순서대로 검체를 채취했다. 또한 의료진들은 설치된 컨테이너 안에서 방문자와 소통하며 근무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여름철 의료진들의 더위를 위해 도입된 선별진료소지만 컨테이너로 설치해 겨울철 추위에도 예방이 가능하다.

또한 코로나가 종식이 되더라도 철거가 아닌, 결핵 등의 다른 감염병을 위하거나 다방면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중구보건소 관계자는 "여름에 의료진이 더위에 지친다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데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당장 몇 개월만의 코로나19 대응을 내다보는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생각해 워킹스루 방식을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용갑 구청장도 "위킹스루 진료소 운영으로 의료진과 피검사자의 교차 감염을 예방하고 더위로 지친 의료진의 피로도 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덕구도 지난 22일부터 냉난방기능을 갖춘 진료 부스를 추가 운영 중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