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 원도심 활성화 기폭제 만들자

  • 승인 2020-06-29 17:10
  • 수정 2020-06-29 17:10

신문게재 2020-06-30 19면

옛 충남도청사와 대전역을 중심으로 한 대전 원도심이 제2의 도약 시기를 맞고 있다. 대전 원도심은 동구와 중구를 중심으로 정의되고 있다. 시청을 비롯해 여러 기관들이 둔산으로 옮기면서 원도심 공동화 현상이라는 부작용에 시달려 왔다. 이 문제는 충남도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하면서 가속화됐다. 대전시는 침체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매년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왔다. 그러나 효과에 대해선 항상 의문점이 생겨왔던 게 사실이다. 때문에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말까지 들어야 했다. 도안 등 신도시가 개발될 때마다 선출직 단체장이 항상 지적받아 왔던 문제가 원도심은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이다. 도시 균형발전 관점에서 원도심은 항상 관심 대상이 돼 왔다.

이제 원도심이 호기를 맞고 있다. 대전의 혁신도시 입지가 대전역세권지구를 비롯한 연축지구로 결정됐기 때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5월 혁신도시 입지를 발표하며 신·구도심의 균형 잡힌 정책을 강조했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7월 8일 시행될 예정으로, 대전시는 7월 중에 국토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방침이다.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대전역세권에 유수의 공공기관들이 이전 계획에 맞춰 옮겨올 것으로 기대된다. 단순한 공공기관 이전뿐만 아니라 관련 기관이나 기업들도 함께 이전할 것으로 예상돼 부가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역세권에는 한 가지 큰 숙제가 남았다. 수년간 끌어온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문제다. 동구 정동, 소제동 일대에 위치한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만 1조원에 달하는 메가톤급 대규모 사업이어서 투자유치만 성공한다면 대전역을 비롯한 원도심 활성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바닥을 잘 닦아왔다. 사업이 성공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관련 기관이 잘 준비해 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