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휴원인데 유치원은 수업 강행

대전시. 대전교육청 엇박자 '논란'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6-29 16:19
  • 수정 2020-06-29 18:54

신문게재 2020-06-30 3면

C0A8CA3C00000164D418248A00004675_P4
어린이집 원장이 코로나19에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대전지역 전 어린이집이 휴원 조치에 들어간 반면, 유치원을 그대로 등교 수업을 강행하면서 대전시·대전교육청간 등교 수업을 둘러싸고 엇박자를 내고 있다.

지속적으로 대전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시교육청이 매뉴얼만 고수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과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29일 대전시·대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판암장로교회에서 105번 확진자와 접촉한 동구 대성동 소재 어린이집 원장인 40대 여성이 113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해당 어린이집을 휴원 조치하고 원생 19명과 종사자 5명을 전수 검사한다. 동시에 시내 어린이집 1203곳에 대해서도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휴원키로 했다. 다만 긴급 돌봄이 필요한 가정에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반면에 전날 대전외고와 대전대신고 통합버스를 운행하던 남성이 111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대전외고와 대신고만 일시적으로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대전외고 학생 15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대신고 학생 14명은 검체를 분석 중이나 전 지역 고교는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한다. 더욱이 111번 확진자는 감염 경로가 미궁에 빠지면서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가 내놓은 '단계별 거리두기 기준 및 실행 방안'에 따라 대전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해당하는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최근 2주간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100명을 유지하는 상태로 지역 사회에서 코로나19 유행이 계속 확산하는 상황에서 도입한다.

시교육청도 이러한 매뉴얼 등에 따라 이날 오전 기준 학생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등교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지만 대전시에서 선제적으로 휴원을 명령하면서 교육 당국의 안일한 대응이 두드러지고 있다.

대전에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보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다는 점이 뇌관으로 떠오르면서 일부 학부모들과 학생들은 집단 발병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종교 시설을 매개로 어린이집 원장이 확진 판정을 받아 교육 현장도 더는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학부모 A씨는 "학교 방역을 철저하게 한다고 해도 안심할 수 없다. 함께 생활하는 가족들이 걸리는 사례가 들려오고 있는데 학생 확진자가 나와야만 수업을 중지한다는건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격인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