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퇴근길 음악편지' 지친 일상 활력소

박태구 기자

박태구 기자

  • 승인 2020-06-30 08:45
  • 수정 2020-06-30 08:45
대전
대전시가 청사 내에서 운영하는 '퇴근길 음악편지'가 시청 직원들의 지친 일상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

청내방송을 통해 운영되는 '퇴근길 음악편지'는 축하와 위로, 칭찬과 격려, 응원과 감사의 마음 등 직원들의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운영 중이다.

'퇴근길 음악편지'는 정시 퇴근을 독려하는 '가족 사랑의 날' 인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주 2회 운영되며, 직원들의 소소한 일상이 담긴 사연과 함께 희망곡을 선사해 신선한 호응을 얻고 있다.

퇴근시간 5분전 수고한 직원들에 대한 격려, 아들의 입영, 동료의 결혼 축하 등 다양한 사연과 함께, 발라드·댄스 등 여러 장르 음악이 청내방송을 타면 무거웠던 사무실에 일순간 활기가 생긴다.

음악편지 신청은 실명보다 주로 닉네임과 익명이 많고 트롯과 팝송, 가요, 클래식 등 다양한 분야의 노래를 희망하는 신청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경직된 조직문화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이에 힘입어 시행 초 기계음으로 방송되었던 음악편지는 평소 방송진행에 관심 있던 직원들이 디제이(DJ) '칼디'와 '하나'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음악편지 신청자가 희망할 경우 1일 디제이도 가능하다.

대전시는 7월부터 칭찬과 응원을 주제로 '주제가 있는 퇴근길 음악편지'를 운영한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비상근무와 현장업무에 지친 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7월 1일 '퇴근길 음악편지' 1일 디제이로 나선다.

최근 코로나로 인한 이중 삼중의 고통으로 몸도 마음도 지친 직원들에게 이적이 부른 '걱정말아요 그대'를 함께 들으며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최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많은 직원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며 "지친 동료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칭찬과 응원이 담긴 '퇴근길 음악편지' 신청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