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개발위, 공무원 사찰의혹 관련 '용납할 수 없는 일'

김한준 기자

김한준 기자

  • 승인 2020-06-30 11:25
  • 수정 2020-06-30 11:25
(사)천안시개발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자신의 단체를 일부 천안시 공무원들이 사찰했다는 문서와 관련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토로했다.

위원회는 29일 성명을 발표하고 지난 2017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천안시의 문건을 확인했다며 해당 문건은 구본영 전임 시장 시절 '삼거리 명품화 공원 공청회'개최 이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해당 문서는 위원회소속 고위 간부와 박상돈 시장 등 재야정치인들이 SNS에 작성한 글을 중심으로 위원회가 특정 정치세력을 사주를 받아 움직이는 단체로 묘사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1963년 창립 이후 천안시민의 중론을 모으고 지역 개발의 선도적인 역할과 천안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제안 및 주요 국책과 시책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내용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특히, 공공 목적을 위한 위원회의 활동은 어느 개인이나 특정 정당 또는 단체를 위해 활동한 사실이 없으며 오로지 천안시와 천안시민을 위한 공익에 관련한 활동을 해왔다고 역설했다.

그럼에도 일부 시 공무원들은 '삼거리공원명품화사업'과 관련돼 전임 시장에게 보고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 문서를 작성하는 등 사찰 행위를 꼬집었다.

또 천안시장과 의견을 달리한다는 이유로 당시 위원회 소속 회장과 회원들을 폄하함은 물론 일부 정치인들의 사주를 받아 움직이는 단체로 깎아내리고 왜곡한 행위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더욱이 일부 공무원의 부적절한 표현은 시민 여론을 왜곡했다며 작성 경위 등을 비난했다.

아울러 위원회는 이러한 일이 또다시 발생하게 된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고 필요할 경우 법적인 고발조치도 불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상국 전 천안시의회 부의장은 "당시 위원회가 삼거리공원 명품화 사업과 관련해 3차례가량 공청회를 개최했는데 시가 상당히 불편해했다 "며 "당시에는 느끼지 못했지만 결국 이 문건이 작성된 이후 저에 대한 갖가지 억측이 난무하는 등 사실상 보복 조치가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