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26)] 도시 브랜드는 국가 브랜드보다 더 중요하다

이건우 기자

이건우 기자

  • 승인 2020-06-30 11:03
  • 수정 2020-06-30 11:03
2020042101010011849
'I♥NY'을 디자인한 밀턴 글레이저가 26일 91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국내외 언론들이 글레이저의 별세를 크게 보도 했습니다. 1977년 당시 뉴욕은 청소부들이 파업에 나서 길거리에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있고 지하철에는 험한 낙서가 가득할 때 뉴욕시는 글레이저에게 도시 브랜딩을 의뢰했지요.

이때 그는 'I♥NY'이라는 로고를 만들어 제출했고, 이 로고는 점점 인기가 높아져 뉴욕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뉴욕시는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였고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티셔츠를 비롯한 모자 등에 이 로고가 부착되어 매년 3000만 달러(한화 360억원)를 수입하게 되었고 전세계에서 'NY'부분만 바꾼 이름으로 짝퉁이 만들어지기도 하였지요.

최근 도시 브랜드는 국가 브랜드 이상 중요해졌습니다. 도시 브랜드를 만드는 이유는 그 도시가 갖는 고유한 아이덴티티를 인식하게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친근감이 가장 중요하여 국내인은 물론이고 외국인도 연령에 구애됨이 없이 쉽게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인 것이지요.

얼마 전 대전시는 새 도시 브랜드 슬로건으로 '대전이쥬(Daejeon IS U)'를 선정했습니다. 선정이유는 지역정서(충청도 사투리)를 반영한 우리말과 '대전의 주인은 당신이다'라는 의미를 담은 영어의 중의적 표현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사실 2004년 시장으로서 대전의 브랜드 슬로건인 '이츠대전('It's Daejeon)'을 만든 사람이지만, 다시 시민의 의견을 들어 최종 결정된 것을 존중하고 싶습니다. '대전이쥬'가 대전의 슬로건으로 빨리 정착해야 합니다. 자꾸 사용해서 친근해지면 어느 브랜드보다도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