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금상진 기자

금상진 기자

  • 승인 2020-07-02 01:12
  • 수정 2020-07-02 01:12
황새 복사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감독
대전하나시티즌과 1부리그 FC서울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1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안산그리너스와의 경기에서 대전이 안산을 2-0으로 제압하고 4라운드에 진출했다.

대전은 안산과의 대결에 베스트에 가까운 전력을 투입했다. 바이오를 공격 정점에 세우고 박용지와 김세윤, 정희웅, 박진섭, 조재철 등 주전 멤버를 다수 포함시켰다. 전반 초반부터 대전은 안산을 몰아붙였다. 정희웅과 박용지가 안산의 왼쪽 측면을 파고들며 슈팅 찬스를 노렸지만 안산 수비진의 집중 견제로 좀처럼 기회가 오지 않았다. 안산은 중원을 두텁게 하고 스피드가 좋은 선수로 공간을 만들었다. 전반 13분 안산의 프리킥 찬스에서 대전의 골망이 흔들렸으나 다행히 오프사이드로 판명됐다.

안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신재원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전반에 밀렸던 주도권을 다시 찾으려는 의도였으나 후반 12분 대전이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다. 김세윤의 코너킥이 이정문의 머리에 맞아 방향이 바뀌었고 이를 박진섭이 헤더로 밀어 넣었다. 박진섭의 리그 포함 4번째 득점이었다.

선제골을 터트린 대전은 안드레를 교체 투입했다. 공격 자원을 늘려 추가골을 노리기 위한 전략이었다. 후반 21분에는 조재철을 빼고 윤성한을 투입해 중원에 힘을 실었다. 안산은 중원 싸움에서 밀리자 선수비 후역습의 전략으로 나왔다. 대전의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타이밍을 공략 했으나 고비마다 이지솔과 이정문이 굳건하게 버텨주며 길목을 차단했다. 후반 종료 무렵 안산 김진래 반칙이 경고 누적으로 이어지며 퇴장으로 이어졌다. 대전은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안드레가 안산의 오른쪽 측면을 무너뜨리며 밀어준 패스를 문전으로 달려들던 윤성한이 받아 골을 성공시켰다 승부에 쐐기를 박는 완벽한 득점이었다.

clip20200702011020
최용수 FC서울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안산에 승리를 거둔 대전은 계획대로 FC서울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과거 자신이 지휘 했던 친정팀과 외나무다리에서 만나게 된 것이다. 서울을 이끌고 있는 최용수 감독과의 대결도 흥미롭다 과거 대표팀에서 한 솥밥을 먹던 두 감독이다. 황 감독은 "최 감독과 당분간은 경기장에서 만날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경기 대진표를 대결이 성사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FC서울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팀이고 우리도 그런 목표를 이루기 위해 가고 있는 팀으로 좋은 경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은 도전자 입장이고 서울은 강한 상대다. 대전에게는 좋은 시험무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하나시티즌과 FC서울과의 맞대결은 오는 17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19년 만에 도전하는 우승의 신화의 서막이 대전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