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기록프로젝트] 하늬바람같은 인생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7-02 11:15
  • 수정 2020-07-02 11:15

신문게재 2020-07-03 5면

DSC_0355
손가락을 튕길 동안의 아주 짧은 시간을 뜻하는 탄지경(彈指頃)처럼 인생은 순간이다. 우리는 탄지경의 삶 속에서 크고 부유한 삶을 향해서만 달려가는 것은 아닐까. 저 현수막처럼 하늬바람에도 휘날리는 것이 인생이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됐습니다. /사진전문 시민기자=이강산(시인·소설가·사진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