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울렛 대전점에서 지역화폐 온통대전 일부 사용 '혼선'

지난달 24일부터 7일까지 일부매장에서 결제
"사용된다" 온라인 후기까지 우후죽순 올라와
민원 다수 발생하자 대전시 1일부터 결제 차단
"결제된 캐시백 건은 적절한 조치 검토할 것"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7-02 17:29
  • 수정 2020-07-02 17:29

신문게재 2020-07-03 2면

2020062301001965300078401
대형상설매장으로 분류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일부 매장에서 지역화폐인 '온통대전'이 일주일 동안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전시는 현대아울렛 온통대전 결제를 차단하고 결제된 캐시백 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백화점과 함께 수수료 임대형 매장이 대다수인 아울렛에선 온통대전을 사용할 수 없다. 다만 개인사업자가 따로 입점한 형태라면 가능하지만, 현대아울렛 점포 계약 방식을 살펴본 결과 사용이 가능한 곳은 없었다.

민원인들에 따르면, 아울렛 프리 오픈 날이던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7일 동안 온통대전이 사용됐다. 주로 의류매장에서 사용돼 소비자들의 혼란을 줬다.

이와 함께 블로그나 SNS를 통해 '현대아울렛에서 온통대전 사용이 가능했다'는 후기가 우후죽순 업로드되면서 사용 여부에 대한 민원이 쏟아졌다.

대전시는 선불카드는 막혀있었지만, 체크카드는 막지 못해 일부가 결제된 것이 맞다며 온통대전 사용처 사각지대 발생을 인정했다.

시 관계자는 "민원이 발생하면서 1일부터 결제를 차단했다. 현대아울렛은 상설할인점으로 등록돼 있어 시스템적으로 걸러내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통대전은 통상 카드 결제 시스템이 등록된 업종이나 지역에 따라서 사용처를 제한한다. 현대아울렛은 대전 상설할인점포로 등록돼 있어 결제가 이뤄졌던 셈이다. 대행사는 사용오류라는 입장이나, 결과적으로 사각지대를 차단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30대 주부 김민지 씨는 "온통대전을 사용하면서 캐시백이 되는 재미가 쏠쏠하다. 지역경제도 살리고 캐시백으로 즉시 돌아오는 시스템도 좋다"며 "다만, 사용처에 대한 적극적인 시나 점포의 홍보가 필요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지역화폐를 담당하는 대전시 소상공인과에서도 꾸준한 정비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

시 관계자는 "현대아울렛 결제를 막지 못한 것은 우리 불찰이다. 출시 후 발행액이 점차 늘고 있는데, 사용 가능한 곳과 불가능한 곳에 대한 정비를 꾸준히 진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을 위해 다양한 점포에 결제를 열어두면 좋겠지만,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본래 취지가 있으므로 사용처 확인을 다시 한번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온통대전은 출시 50일을 갓 넘긴 가운데 발행액이 1000억 원을 돌파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