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김경동 기자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7-05 08:17
  • 수정 2020-07-05 08:17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는 천안푸르지오레이크사이드(성성 푸르지오 4차)분양가와 관련해 천안시가 지난 4일 시행사에 '보완'통보를 하는 등 제동을 걸었다.

시행사인 (주)성성은 최근 천안시에 3.3㎡당 1400만원의 분양을 하겠다며 승인요청을 해왔다.

이에 시는 분양가심의위원회 등의 자문과 내부회의를 통해 3.3㎡당 1167만원으로 재검토하라는 공문을 보내며 고분양가를 그대로 지켜보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당초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천안푸르지오레이크사이드의 분양가가 1300만원~1400만원 사이에 책정될 것이란 예측이 나오며 지역 내 최고가 분양기록을 세울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게다가 지난 6.17부동산 대책이 나오면서 수도권 대부분과 대전, 청주 등이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 지역으로 묶이면서 풍선효과로 천안지역에 대한 부동산 가격이 들썩이면서 천안푸르지오레이크사이드의 최고가 갱신은 당연시됐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천안지역 평균 분양가는 3.3㎡당 900만원대로, 푸르지오레이크사이드의고분양가가 지역 부동산 경기에 미치는 충격이 클 것이란 우려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결국, 박상돈 시장이 지난달 공동주택 승인 관련 담당 부서에 "업자들에게 끌려다니지 말라"고 지시하는 등 사실상 민간사업자의 고분양가 정책에 제동을 걸 것을 주문했다.

이에 시는 3.3㎡당 1167만원이라는 마지노선을 시행사에 제시하면서 고분양가 논란을 잠재운다는 방침을 세웠다.

시 관계자는 "3.3㎡당 1400만원이라는 분양가는 시민들이 체감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고분양가라는 것이 분양가심의위원회의 자문을 거친 결과"라며 "현재 6.17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과 대전, 세종, 청주가 묶인 상황에서 천안마저 고분양가 논란으로 투기꾼들이 몰린다면 우리도 투기과열지구 지정이 될 수 있어 후발 주자들의 피해가 불 보듯 뻔하다"고 밝혔다.

이어 "신규 공동주택이 잇따라 고분양가가 된다면 시의 모든 집값이 급격히 올라갈 것이고 이로 인한 실수요자들의 부담이 더욱 증가될 것이 분명한 만큼 시가 현재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며 "만약 시행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최후의 카드로 분양신청 '반려'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