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진료소 때문에 손님 끊겨" 만년동 상인들 울상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이전 요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도 올라와
서구 "위치변경 곤란...상권대책 고민"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7-06 17:30
  • 수정 2020-07-06 17:30

신문게재 2020-07-07 3면

2020061701001515400059401
최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검사받으려는 주민들이 늘어나면서 선별진료소 이전을 요구하는 상인들의 목소리가 높다.

대전 서구보건소의 경우 ‘선별진료소 때문에 손님들의 발길이 끊겼다’며 만년동 식당가 상인들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선별진료소를 옮기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시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6일 서구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자치구별 확진자는 서구가 64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유성구 43명, 동구 16명, 중구 11명, 대덕구 5명 순이다.

이같이 대전지역에서 확진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검사를 받고자 하는 이들도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서구보건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확산 되고 있어 간호사 3명을 증원해 하루 검체 채취 가능 인원을 120명에서 200명으로 증가하기도 했다.

하지만 늘어나는 확진자에 인근 상인들은 상권 침체를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서구보건소를 방문하는 이들이 증가하자 오히려 일반 시민들의 발걸음이 줄었다는 것이다.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인근에서 음식점을 하는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가게가 많이 힘들어진 건 사실"이라며 "이 근처를 오가는 인원이 대부분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오는 사람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지난 6월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대전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위치를 바꿔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 게시글에는 "서구보건소로 인해 100m 이상 줄을 서며 가뜩이나 어려운 주변 상권을 초토화 시키고 있다"며 "서구청 근처 남문광장이 있으니, 그 쪽으로 선별진료소를 이동시켜 만년동 인근 주변 상권의 피해가 적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작성돼 있다.

이와 관련, 서구는 선별진료소 위치 변경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서구 관계자는 "유성구의 경우 드라이브스루 방식만 월드컵 경기장으로 옮긴 것"이라며 "선별진료소 위치를 옮기는 건 현실적으로 힘들며, 확진자나 검사자들의 이동이 잦다고 해서 인근 가게가 감염 위험성이 높은 것은 아니다. 그래도 상인들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 보겠다"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