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의장선출 항명논란으로 확전

시당, 모든 의원에 두차례 공문 당론이행 경고 불구 '불이행'
시당 "책임 물을 것" 징계수순 돌입 일부의원 징계 불가피
"의총합의 헌신짝" VS "본회의장 결과 존중" 계파갈등 여전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0-07-06 17:37
  • 수정 2020-07-06 17:37

신문게재 2020-07-07 4면

대전시의회전경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한 대전시의회가 후반기 원구성을 둘러싸고 잡음에 휩싸인 가운데 정치권 일각에서 항명논란이 일고 있다.

자신들이 소속된 상급기관이나 다름없는 민주당 대전시당의 두 차례에 걸친 당론 이행 서면 권고를 결과론적으로 무시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시당은 원구성 결과에 따른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한 바 있어 이번 항명 논란과 관련된 진상조사를 거쳐 일부 의원들의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6일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민주당 대전시당은 최근 시의회 민주당 21명의 의원실에 두 차례에 걸쳐 의원 총회 당시 협의된 사안을 이행해달라는 공문을 내려보냈다.

우선 지난달 29일엔 '대전시의회 의장단 선출에 관한 협조 당부의 건'을 발송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사안과 같이 '후반기 의장은 권중순(중구3) 의원으로 한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전반기 보직을 맡은 의원은 후반기에 맡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후에도 잡음이 사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대전시당은 또 한차례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본회의 투표 당일인 지난 3일이다. 시당은 의회 본회의에서 합의된 사안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고, 당론과 다른 결과가 나올 경우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 두 차례 공문엔 조승래(대전 유성갑) 대전시당위원장의 직인이 찍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1명 중 10명의 의원들은 본회의 때 의원 총회 결과와 다른 무효표를 던졌다.

시당도 이와 관련 6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시의회 파행 논란과 관련한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엄포를 놨다. 시당은 "정당인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결정으로 대전시당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쉽사리 약속을 저버리는 불신과 불협의 정치로 민주당 이미지를 실추하고, 시민에게 큰 걱정을 끼친데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친권파(친권중순) 의원들은 권 의원에 대한 의장선출건이 부결된 직후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고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의 공천을 받아 당선된 의원들이 일주일 전 합의된 의원총회에서 결정된 당론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기가 막힌 현실이 벌어졌다"고 개탄했다.

반면, 권 의원에 무효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진 비권파(비권중순) 중 한 의원은 "의총장에서 권 의원이 단독후보로 정하기로 당론을 정한 만큼 지난 3일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1~2차 투표에서 권 의장에 대항하는 후보를 내지 않은 것으로 당론을 따른 것으로 생각한다"며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론을 안 지킨 의원을 어떻게 찾아내 징계를 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보탰다.

또 다른 의원은 "당론으로 소속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모두 제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의회민주주의이냐"며 따진 뒤 "본회의장은 의원 개개인의 의사표시를 하는 장으로 여기서 나온 결과를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고 핏대를 세웠다.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