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6일 공주 본원·대전기술교육센터에서 입학식... '엣지 컴퓨팅 IOT 서비스개발' 등 3개 과목 개설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7-06 15:33
  • 수정 2020-07-06 15:33
입학식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충남인력개발원(원장 정성균)이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선도 인력 양성계획에 따라 전문기술 인재 양성에 나서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그동안 기술변화와 현장수요에 맞는 맞춤형 교육으로 높은 취업 성과를 달성해 온 개발원은 지역에서 손꼽히는 '인력 양성소'로 국가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충남인력개발원은 6일 공주 본원과 대전기술교육센터에서 40여 명의 교육생이 참가한 가운데 '2020 신입생 입학식'을 가졌다.

3개 과목으로 개설된 교육은 '스마트팩토리 통합제어실무'와 '엣지 컴퓨팅 IOT 서비스개발', '지능형 임베디드 시스템개발'로 올 연말까지 진행한다.

스마트팩토리 통합제어실무는 PLC/HMI, 산업용 로봇 등 기본기술과 원격감시제어(SCADA), 모바일 관제, 응용·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스마트공장 통합제어 능력을 갖추는 과정을 말한다.

엣지 컴퓨팅 IOT 서비스개발은 실시간 데이터 처리를 위한 엣지컴퓨팅 기반의 IOT 시스템 서비스 개발 능력 습득, 지능형 임베디드 시스템개발은 자율주행차, 무인기 등을 위한 임베디드시스템 분석, 설계, 응용 역량을 키워주는 과정이다.

특히 이번 과정은 충청권 8개 대학과 협력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개발원은 지난해 지역 대학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을 확대함으로써, 청년실업 해소와 산업체의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후반기에는 '전기전장 제어실무', '전기공사·제어실무', '전기공사 실무' 과정 등을 모집해 취업난 해소에 나선다.

정성균 원장은 "이번 입학생 중 초대졸 이상 입학생 비율이 80%에 달하고 있다. 이는 청년실업 증가에 따른 고학력 미취업자의 증가에 따른 역학력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학벌과 스펙이 취업을 보장해 주는 시대는 저물고 있다는 증거로 전문적인 기술과 실무능력을 습득할 수 있는 직업훈련 교육이 앞으로 전문기술인을 양성하며, 취업난 해소를 위한 새로운 고용 트렌드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