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체육계 지도자 및 선후배간 가혹 행위 다시 불거져
대전시체육회 긴급회의 소집해 대책 논의
구조적인 체계 전부 바꿔야 한다는 의견까지

신가람 기자

신가람 기자

  • 승인 2020-07-08 08:05
  • 수정 2020-07-08 08:05

신문게재 2020-07-08 3면

최숙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리나라 철인 3종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철인 3종)가 소속팀 지도자와 선배 등에게 가혹 행위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운데 대전 체육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도 체육계 고질병에 대해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만큼 지역 체육계에선 '제2의 최숙현' 사건을 사전에 막기 위해 긴급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대전시체육회는 지난 6일 판암 선수촌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최근 '철인 3종 선수 사망 및 한국체대 핸드볼 선수 구타'와 관련해 대책과 향후 계획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이필규 대전체육회 전문체육부장은 "고(故)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해 체육회를 포함한 시, 시설공단 감독 등 전문 인력을 소집해 향후 지역 내에서는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 대책안을 논의했다"며 "특히 지역 내 판암선수촌 관련해서도 현장 점검을 통해 관리 감독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최숙현 선수 사태와 관련해 앞으로 대전시체육회는 체육회 홈페이지에 있는 '클린신고센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각 종목 선수들에게 전달했다.

'클린신고센터'는 선수단의 보호를 위해 익명으로 신고가 접수 되며 추후 개인 면담 등 심리 상담을 통해 선수단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향후 계획으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에서 시달하는 별도지침에 관련해 대전시체육회는 즉시 시행하고, 현장 점검을 통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처럼 지역 체육계에서는 제2의 최숙현 선수가 나오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지역 체육계 일각에선 가혹행위가 발생할 수 있는 여지를 완전히 차단하기 위해 근본적인 처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문현 충남대 스포츠과학과 교수는 "지난 수년간 국내 체육계의 선, 후배 폭행 논란이 반복돼왔고 이번 최숙현 선수의 상황을 보면서도 국내 체육계는 뼈저리게 반성해야 한다"며 "일시적으로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맥, 솜방망이 처벌 등 국내 체육계의 구조적인 문화를 전부 바뀌어야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