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책임 있는 대표 되겠다"… 전대 출마 선언

대표 당선 시 대선 출마 않을 것
"임기 2년 대표 중책 완수하겠다"

송익준 기자

송익준 기자

  • 승인 2020-07-09 15:02
  • 수정 2020-07-09 15:02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하는 김부겸<YONHAP NO-2434>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8·2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지는 당 대표가 되겠다. 땀으로 쓰고, 피로 일군 우리 민주당의 역사를 당원 동지들과 함께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전 의원은 당 대표 당선 시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는 대선 전초전이 아니라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라며 "당 대표가 되면 대선에 출마하지 않고, 대신 어떤 후보라도 반드시 이기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 승패는 문재인 정부 후반기의 갈림길"이라며 "이 중요한 선거를 코앞에 둔 3월에 당 대표가 사퇴하면 선거 준비가 제대로 되겠냐"고 말했다.

내년 3월 대선 출마를 위해 당 대표직을 내려놔야 하는 이낙연 의원과의 차별성을 부각한 것이다.

김 전 의원은 "꽃가마 타는 당 대표가 아니라 땀흘려 노 젓는 책임 당 대표가 되겠다"며 "임기 2년 당 대표의 중책을 완수하겠다고 굳게 약속드린다. 재집권 선봉에서 확실한 해법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당을 향해선 "176석 민주당이 경계해야 할 것은 자만"이라며 "부자 몸조심하며 대세론에 안주하는 것이 자만이다. 자만은 오만을 낳고, 오만은 오판을 낳고, 오판은 국민적 심판을 부른다"고 주장했다.

주요 공약으론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검찰개혁 완수 ▲남북관계 교착 돌파 ▲주거안정 및 부동산 불평등 해소 ▲광역 상생발전 실현 ▲일자리 문제 해소 등을 제시했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이 민주당에 허락한 176석에 안주하지 않고, 당정청 삼두마차가 속도를 더하면서 안정을 이루도록 당부터 책임을 다하겠다"며 "책임국가 실현을 뒷받침하는 책임정당 민주당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