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파트리크 티야르 지음│바루 그림│김현아 옮김│한울림어린이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7-09 18:08
  • 수정 2020-07-09 18:08
아빠구름위
 한울림어린이 제공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파트리크 티야르 지음│바루 그림│김현아 옮김│한울림어린이



1939년부터 1945년까지, 독일 나치는 600만 명의 유대인들을 죽였다.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까지 유럽에서 가장 많은 유대인이 살고 있던 폴란드는 그 학살의 주무대가 된다. 나치는 오시비엥침(아우슈비츠)을 비롯한 죽음의 수용소를 짓고 학살부대를 만들어 유대인과 폴란드인 수백만 명을 무참히 학살한다.

그림책의 주인공인 열한 살 소년 요엘도 마을 사람들과 함께 죽음의 구덩이를 향해 간다. 소년은 모두에게 곧 죽음의 시간이 닥쳐온다는 걸 알고 있다. 미움만이 가득한 세상에서 요엘은 차라리 꿈속으로 도망치고 싶지만 비명과 총, 폭탄 소리에 다시 현실로 끌려온다.

그 절망적인 시간 속에서 요엘의 아빠는 미소를 잃지 않으며 귓속말로 그를 위로하고 안심시킨다. 순백의 하얀 구름 위에서 만나자는 약속도 한다. 숨조차 쉴 수 없을 만큼 괴로운 마음 속, 아빠의 걱정과 사랑을 알기에 요엘도 담담하게 걸어간다. 죽음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것을 알지만, 서로를 안심시키려고 애쓰는 부자의 모습은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속 아버지 귀도를 연상하게도 한다.

전쟁, 평화, 인권에 관심을 갖고 활발히 활동해 온 그림작가 바루가 거칠면서도 절제된 선으로 표현한 장면들은 검정, 파랑, 빨강만으로만 칠해져 더욱 인상깊다. 절망으로 가득한 표정 없는 마을 사람들, 검은 연기가 뒤섞여 잿빛을 띤 하늘과 검붉은 분노를 내뿜는 분노한 군인들 속에서 아빠와 요엘이 꼭 잡은 두 손만은 선명한 붉은색으로 묘사되어 있다. 하늘 높이 떠있는 구름은 그들의 아픔과 대조되도록 새하얀 색으로 밝아서, 마지막 장을 바라보는 가슴을 더 시리게 한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