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김경동 기자

김경동 기자

  • 승인 2020-07-11 12:30
  • 수정 2020-07-11 12:30
고분양가 논란이 일고 있는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성성 푸르지오 4차)가 천안시로부터 분양가 조정 권고를 받은 이후 숨 고르기에 들어가 사태를 관망하는 분위기다.

천안시는 지난 4일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의 시행사인 (주)성성에 3.3㎡당 1167만원 1167만원의 분양가 조정 권고를 내렸다.

당초 3.3㎡당 1400만원이라는 고분양가를 신청한 시행사의 신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성성은 10일 입주자모집공고와 함께 모델하우스 오픈한 뒤 오는 20일 청약접수를 시작해 28일로 당첨자를 발표하는 등 이달 내로 모든 분양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가 고분양가 논란과 이에 따른 집값 폭등 등 후폭풍을 우려해 조정 권고를 내리는 등 제동을 걸면서 분위기가 급전했다.

실제 (주)성성은 지난 7일 충남도에 제출한 특별공급 일정(예정) 안에 날짜를 기재하지 않고 미확정으로 수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에 대한 분양 일정이 무기한 연기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미 지역에서는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에 대한 고분양가가 기정사실로 된 만큼 (주)성성이 시의 강경한 대응에 대한 진위 확인과 후속 대책 마련, 지역 민심을 살피기 위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천안시 역시 분양가 조정 권고에 대한 답변기일을 다음 달 초로 정한 만큼 여유 있게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주)성성이 특별공급일정을 미확정으로 수정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가 없다"며 "다음 달 초까지 수정권고안에 대한 답변을 요구한 만큼 그때까지 기다리면서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분양 일정이 연기되는 것에 대해 시는 손해 볼 것이 하나도 없는 상황"이라며 "오히려 분양 연기조치에 따라 시행사와 시공사의 부담만 늘어날 수밖에 없는 만큼 시행사와 시공사의 고심이 깊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김경동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