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 데 덮친 격' 대전 대학가 코로나19 사태로 대학역량평가 우려

대학 등록금 반환 촉구 확산에 2학기 등록율 하락 우려
학생 충원율 배점 높은 내년 평가 앞두고 위기감 팽배

전유진 기자

전유진 기자

  • 승인 2020-07-12 14:07
  • 수정 2020-07-12 14:07

신문게재 2020-07-13 5면

IMG_141807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기본방향 교육부 제공
학령인구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역 대학가에 대학 역량평가를 앞두고 위기감이 팽배하다.

내년 시행되는 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은 그동안의 획일적인 정원감축에서 대학 자율의 정원감축으로 기조가 선회됐지만 학생 충원과 충원유지율 배점이 높아지면서 지방대와 전문대의 타격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당장 2학기 등록률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지역대학가로서는 원격 수업 전환으로 인한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까지 겹치면서 속앓이를 앓고 있다.

12일 대전 대학가에 따르면 내년 3주기 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을 앞두고 본격적인 대책 마련에 한창이다.

학령인구 감소를 앞두고 정부가 대학역량 진단을 통해 정원 감축 등을 유도해 왔던 대학역량진단은 지난 2015년 1주기와 2018년 2주기에 이어 오는 2021년 3주기가 진행된다.

정부는 지난 1주기와 2주기 당시 모든 대학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 정부 주도의 획일적인 정원 감축을 이끌어 냈지만 3주기 평가에서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평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3주기 평가는 신입생과 재학생 충원율 비중을 2주기에 비해 2배로 확대하고,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된 대학은 일정 수준 이상의 재학생 충원율을 충족한 경우에만 재정을 지속지원하기로 하면서 수도권 대학에 비해 지방대학들이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여기에 당장 오는 2학기 등록률까지 대거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대학가의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통상 1학기에 비해 2학기의 휴학생 수가 2배가량 증가하는 것을 감안하면 원격 수업 등으로 등록금 반환요구까지 거센 올해는 더 많은 학생들이 등록을 포기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여기에 재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건양대·대전대·목원대·배재대·충남대 5개 대학 총학생회는 13일 오전 10시부터 충남대 대학본부 앞에서 대학 등록금 반환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지역대 관계자는 "학교로서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부실 대학들은 정리해야 한다.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특수한 상황에서 공정한 평가가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학생 충원율은 물론이고 평가 지표 중 주관적이라고 평가 받는 취·창업 지원도 어려운 탓에 당장 평가 일정이라도 미뤄졌으면 하는 바람"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