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7-12 11:50
  • 수정 2020-07-12 11:50
2020071201010006354
세종시 연서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5·7살 자매가 목숨을 잃었다. 사진은 화재주택 모습. (사진=세종소방본부 제공)
7월 둘째 주말 대전과 세종에선 차량 화재와 인명피해까지 이어진 주택 화재 등 잇따른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1일 오전 7시 9분께 대전 서구 월평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량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 주차 중이던 차량의 공회전이 길어지면서 강한 복사열에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차량 엔진룸 등 일부가 탔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외 대전서만 주말 동안 화재 2건, 구조 55건에 15명이 인명구조를 받았다.

세종시에선 연서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여자 어린이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세종경찰과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11일 오후 1시 45분께 연서면 월하2리 복지회관 인근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 6분 뒤 소방차 11대 등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불이 주택 전체로 번진 상태였다.

소방대는 불길 속에서 주택 안에 인명구조를 실시했으나 1시 57분께 집 안에서 숨진 5살과 7살 자매를 발견했다. 불은 주택 내부 90㎡를 태운 뒤 2시 9분께 진화됐다.

화재 당시 아이들의 아버지는 일하러 외출 중이었고 집에는 할머니와 숨진 자매를 포함해 세 남매가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화재가 주택에 번지면서 두 자매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문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한 이유 등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과 소방은 13일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이현제·세종=임병안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