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이재담 지음│사이언스북스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7-13 07:10
  • 수정 2020-07-13 07:10
무서운의학사
 사이언스북스 제공
무서운 의학사

이재담 지음│사이언스북스



'마취법도 없고 항생 물질도 없던 18세기나 19세기 초에는 수술을 하면 사고가 나는 것이 불가항력이었다. 드물게는 병원에서 "수술을 해야 한다"라는 의사의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온 환자가 자살해 버리기도 했다. 생살을 째고 뼈를 끊어 내는 고통을 겪을 일이 두렵기도 했지만, 어쩌다 수술이 성공하더라도 상처가 곪아 패혈증으로 죽는 경우가 흔했기 때문이다. 당시 프랑스 외과의 권위자였던 알프레드 벨포는 학생에게 "수술 시의 고통이나 위험성에 관해 환자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이 의사의 의무"라고 가르쳤다.'

책 『무서운 의학사』 47장 「수술받기보다는 자살을 택하겠어요」에 소개된 18세기의 수술은 섬뜩하다. 마취가 가능해지고, 항생 물질을 투여하는 등 의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지금은 수술 중 엄청난 고통을 겪거나 사망할 확률이 낮아졌다. 현대 첨단의학의 일부는 저 치명적인 과거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면도 있을 것이다.

『무서운 의학사』는 '글 쓰는 의사' 이재담의 에피소드 의학사 3부작 중 첫 권이다. 서울 아산 병원 교수인 그가 20년 동안 각종 매체에 연재했던 글 217편 중 '무서운'이라는 키워드로 71편을 묶었다. 역사를 바꾼 치명적인 전염병과 생명을 바치며 여기에 응전했던 의사, 또한 의학사에서 자의로든, 타의로든 일어났던 등골 서늘해지는 무서운 사건 사고들이 담겼다. 3년 동안 2000만 명이 사망하는 동안 신벌(神罰)이라고 체념해야만 했던 중세 유럽의 페스트, 제1차 세계 대전보다 더 많은 희생자를 낳은 1918년의 스페인 독감, 얼음 송곳으로 뇌를 후벼 파 사람을 반송장 상태로 만든 의사에게 노벨상까지 안겨 준 20세기의 정신 의학 등이 대표적이다. 때로는 안타깝고, 때로는 잔인한 이 이야기들은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수많은 의사와 환자의 희생 위에 현대 의학이 존재하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무서운 의학사』와 3부작의 2, 3권인 『위대한 의학사』, 『이상한 의학사』는 모두 2~3쪽 분량의 짧은 에피소드 형식으로 엮여 있다.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으면서도 의학사에 대한 고정인식을 타파하고 의학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구성이다.

중세 유럽의 봉건제를 무너뜨린 흑사병, 17세기 남아메리카 원주민을 몰살시켰던 천연두, 1918년의 스페인 독감 유행처럼 문명사적 전환을 불러온 전염병에 대응했던 과거의 의학을 알면, 내일의 의학이 어디로 향해야 할지를 추리할 수 있다. 인류의 집단 지성이 시험대에 오른 '코로나19' 시대를 극복할 열쇠를 찾는 일에도 효능을 기대해 볼만한 책이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