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밤 폭우로 대전서 풍수해 피해 14건… 14일까지 비 계속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7-13 16:57
  • 수정 2020-07-13 16:57

신문게재 2020-07-14 1면

갑천
대전지역의 집중호우로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13일 대전 갑천이 물에 잠겨 있다.  이성희 기자
7월 12일 밤부터 13일까지 내린 폭우로 대전에서만 풍수해 피해가 14건 발생했다.

시간당 최대 20㎜ 수준의 비가 돌풍을 동반해 내리면서 가로수가 넘어져 차량과 가정집 지붕을 덮치고, 강풍에 대문이 파손되는 등 잇따른 피해가 발생했다.

13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2일 밤부터 내린 비로 14건의 안전조치를 취하고, 소방대원은 39명 투입, 크레인, 배수펌프 차량 등 장비도 13대가 동원됐다.

실제 12일 오후 11시 11분 중구 부사동의 한 상가 옆에 외벽공사를 위해 세워둔 구조물이 바람에 의해 전신주로 넘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넘어진 구조물을 세우고 안전조치를 취했다.
KakaoTalk_20200713_091228748_04
폭우와 강풍으로 사정동에 쓰러진 나무(사진=대전소방본부 제공).
새벽에도 계속된 폭우로 피해가 이어졌는데, 13일 2시 33분께 동구 삼정동의 한 주택 지붕 위로 가로수가 쓰러졌다. 다행히 내부에 있던 집 주인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유성구 원촌동과 지족동, 동구 구도동, 중구 사정동까지 아침 6시부터 도로변에서 가로수 쓰러지는 사고가 연달아 발생했다. 오전 7시 26분께는 유성구 신봉동의 한 길가에서 가로수가 쓰러져 주차돼 있던 차량 위로 쓰러지기도 했다. 9시 23분께 중구 석교동의 한 가정집에선 강한 바람에 문이 세게 닫혀 집 내부에서 119로 구조요청을 하기도 했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지난밤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려 가로수가 넘어지는 등 풍수해 사고가 계속 발생했다"면서 "올여름엔 특히 몰아치는 폭우가 많아 풍수해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저지대 침수나 축대 붕괴 등에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번에 내린 비로 갑천 일대에서는 홍수주의보를 발령했고, 하상도로는 오전 8시부터 전 구간 통제되기도 했다.

이날 내려졌던 호우경보와 홍수주의보는 해제됐지만, 14일까지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전망돼 추가 풍수해 피해에 유의해야겠다.

대전기상청 박종경 예보관은 "13일엔 일부 지역이 소강상태를 보이기도 하겠으나, 14일 오전까지는 계속해서 비가 내리겠다"며 "14일 정오까지는 대전·세종·충남 지역에 10~50㎜ 수준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한편, 대전기상청은 14일까지 내리던 비가 그친 뒤 맑은 하늘로 평년 여름 기온을 되찾은 뒤, 19일인 일요일부터 4~5일간 다시 비 소식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