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7-13 16:59
  • 수정 2020-08-11 16:34
2019082501002002200089421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13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5월 19일 보건의료노조가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조직화를 위한 특별 결의'를 채택하고 정규직 지부가 비정규직을 조직화한 첫 사례로 정식명칭은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새봄지부’다.

현재 대전 을지대학교병원은 차량, 주차, 미화, 장례식장 업무를 'BTC2'에서 맡고 있으며, 시설관리 업무는 '시큐테크'에서 하고 있다. 또 병동 보조업무 등은 '제니엘', 직원식당은 'CJ' 등으로 나눠 7개의 외주용역으로 구성돼있다. 총인원은 250여 명에 병원 전체 인력으로는 20%를 차지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임금은 근거가 분명치 않은 연봉제로 매년 계약해야 했으며, 일부는 포괄임금제 형태"라며 "장기 근무자도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과 초과근무 수당 보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결과적으로 고용불안은 반복적인 입사와 퇴사로 이어지고, 업무 공백 발생은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게 되는 수순이었다"고 말했다.

전해교 초대 지부장은 "30년 전 정규직으로 입사한 뒤 용역업체로 내쫓겨 20년째 근무하지만, 처우는 정규직 신입사원 수준"이라며 "정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남은 직원들에게 지금과 같은 을지대병원을 남겨선 안 된다는 생각이 있다"고 노조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노사갈등이 발생한다면 7만 여명의 조합원과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