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이응노미술관-구글 아트 앤 컬처 협약 후 특별전
25개 작품 아트카메라로 초정밀 고화질로 업로드
오프라인과 함께 세계 어디서든 온라인 전시 감상
영국-대전-서울 잇는 첫 화상 간담회 이례적 시도

이해미 기자

이해미 기자

  • 승인 2020-07-14 17:26
  • 수정 2020-07-14 18:07

신문게재 2020-07-15 5면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포스터 최종
코로나19 사태로 대전 문화예술계 최초로 온라인 기자 간담회가 열려 화제다.

그것도 영국과 서울, 대전을 잇는 화상간담회 방식이다.

이응노미술관은 14일 오후 5시 특별전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간담회를 화상으로 진행했다. 

온라인 화상간담회를 시도한 건 지난해 이응노미술관과 구글 아트 앤 컬처가 파트너사로 협약을 맺은 후 열리는 특별전을 위해서다. 

화상 간담회는 영국에 있는 구글 아트 앤 컬처 프로그램 매니저인 지몬 레인과 류철하 이응노미술관장, 그리고 언론사 문화담당 기자들이 '구글 Meet'에 접속해 40여 분 동안 진행했다. 

구글 아트 앤 컬처는 80개국 2000개 파트너가 있고, 7000개 이상의 작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비영리 온라인 전시 플랫폼이다. 이응노미술관과는 지난해 협약을 맺고 고암의 역작 중 25개 작품을 선별해 아트 카메라로 초정밀 촬영을 마쳤다. 

구글이 개발한 아트 카메라는 10억 픽셀 이상의 초고화질 이미지다. 육안으로 구별할 수 없었던 고암 작품 속 실 한 올, 콜라주 종이의 질감, 눈이 담지 못했던 생생한 붓 터치, 세밀한 묘사까지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지몬 레인 매니저는 "아트 카메라를 작품 앞에 설치하면 카메라가 1㎝ 단위로 사진을 찍는다. 수 백 개, 수 천 개 고해상 이미지를 생산하는데, 다양한 재질과 표면, 반사작용을 담아낸 경험을 통해 그림의 세밀한 부분까지 볼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특별전은 이응노 화백의 작품을 구글 아트 앤 컬처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새롭게 감상할 수 있는 전시다. 오프라인 전시에 국한되지 않고 구글 아트 앤 컬처 웹사이트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세계 어디서든 온라인 작품을 살펴볼 수 있다. 

이응노미술관은 온라인 전시와 함께 구글 아트 앤 컬처의 기술을 전시실 공간에 적용했다. 

KAIST 문화기술대학원 비주얼 미디어랩 연구원들의 자문을 받았다. 이응노 화백과 전 세계 작품의 연관성을 찾을 수 있는 컬러 팔레트, 인공지능 AI 기술을 적용해 사진 속 인물과 닮은 명화 속 주인공을 찾아보는 아트셀피, AR로 실제 크기를 감상할 수 있는 아트 프로젝트, 어떤 사진이든 이응노의 작품 스타일로 변신해주는 아트 트랜스퍼를 체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전시도 이어간다. 온라인 전시는 구글 아트 앤 컬처와 연동되는 사이트로, 아트 카메라로 촬영한 대표작 25점과 함께 400여 작품을 공개한다. 이와 함께 이응노미술관을 설계한 로랑보두엥의 스케치 작업물을 최초로 공개하고, 삶과 작품, 추상 문자 시리즈 주역 64괘차서도 만날 수 있다. 

지몬 레인 구글 아트 앤 컬처 프로그램 매니저는 "나는 독일인으로 런던에 살고 있지만 이응노 화백에 대해 잘 몰랐다. 이번 콜라보를 통해 고암의 그림과 색감에 빠져 있다. 많은 작품 가운데 동방견문록 시리즈의 색감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류철하 이응노미술관장은 "이응노 화백의 삶과 예술세계에 관한 콘텐츠를 구글 아트 앤 컬처와의 협업으로 제작했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볼 수 있게 제공해 이응노 화백과 미술관을 세계에 알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이응노, 동방견문록 시리즈, 1980, 한지에 수묵담채, 17x17cm
이응노, 동방견문록 시리즈, 1980, 한지에 수묵담채, 17x17cm
이응노, 군상, 1967, 청동, 32x16x12.5cm
이응노, 군상, 1967, 청동, 32x16x12.5cm
이응노, 구성, 1972, 태피스트리, 269x316cm
이응노, 구성, 1972, 태피스트리, 269x316cm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